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4 17:35 (토)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간담회 개최
상태바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간담회 개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11.29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 4주기 급성기병원 인증조사 관련 현장 의견 청취

의료기관평가인증원(원장 임영진, 이하 인증원)은 11월 16일 인증원에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위원장 나순자, 이하 보건의료노조)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보건의료노조 정책국장 및 지부장과 보건복지부 관계자 등 총 23명이 참석한 이번 간담회는 최근 의료법 등 개정사항의 반영, 코로나19 등 감염관리 강화 등을 주요 골자로 개정된 4주기 급성기병원 인증조사가 지난 9월부터 시작되면서 의료기관 현장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의료기관평가인증원은 최근 인증원에서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보건의료노조는 “의료기관 인증제도가 1주기, 2주기를 지나오며 3주기부터는 의료기관에서 인증을 위해 준비했던 두꺼운 지침서가 많이 얇아졌다”면서 “지금은 의료인에게 무리한 환경미화나 암기식 인증 준비를 강요하는 분위기가 많이 사라졌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또 “3주기 동안의 인증조사를 통해 안전하게 환자를 이송하는 원내 프로토콜이 생겼다”면서 “의료기관 인증제도가 환자안전뿐만 아니라 직원안전의 인식 개선에도 크게 기여한 것이 사실이며 인증제도는 필요한 정책”이라고 공감대를 표했다.

보건의료노조는 개선돼야 할 과제로 특정 부서에 편중된 조사 등을 지적하며 조사위원 관리와 교육에 힘써줄 것을 요청했고, 지방 소재 병원에서 인력난 등 어려운 사정을 호소하며 대형병원 위주의 인증기준을 다시 검토해줄 것을 촉구했다.

임영진 인증원장은 의료기관 현장의 어려움 속에서도 환자안전과 의료의 질 향상을 위해 현장에서 노력하고 있는 보건의료노조에 깊은 감사의 말을 전하며 “앞으로도 의료기관 인증제도가 대한민국 의료 질 향상의 코로나19 백신과 같은 역할을 할 수 있기를 희망하며, 현장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개선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