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5 16:06 (월)
[국감]국립중앙의료원 내년 간호사 28명 감축
상태바
[국감]국립중앙의료원 내년 간호사 28명 감축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10.05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혜숙 의원 “인원감축안 폐기하고 공공의료 강화 위해 과감한 지원 나서라”
전혜숙 의원
전혜숙 의원

코로나19 대응의 핵심 역할을 맡았던 국립중앙의료원이 당초 내년도 112명의 인력 증원을 요청했지만, 보건복지부는 간호인력 28명을 감축하는 계획안을 기획재정부에 제출한 것으로 밝혀졌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전혜숙 의원(서울 광진갑, 더불어민주당)이 국립중앙의료원으로부터 제출받은 2023년도 정기증원 요구서(2023년도 공공기관 인력증원 요청 및 검토)에 따르면, 국립중앙의료원은 지난 7월 보건복지부에 간호인력 24명을 포함한 정규직 112명의 증원을 요청했다.

보건복지부가 8월 기획재정부에 제출한 ‘국립중앙의료원 혁신계획안’에는 인력 증원은커녕 필수 중증의료 분야를 담당하는 간호인력 28명을 감축하겠다는 계획이 담겼다. 이는 코로나19 중증환자 대응 간호인력의 22%를 감축하는 것이다.

코로나19 유행이 잦아들면 국가중앙감염병병원의 최소 필수기능만 유지하고, 일부를 축소 운영하겠다는 계획도 덧붙였다.

국립중앙의료원 혁신계획안 발췌본
국립중앙의료원 혁신계획안 발췌본

앞서 기획재정부는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공공기관의 비대화와 방만 경영을 문제 삼으며 전체 공공기관 350곳에 가이드라인을 내려 인력과 예산을 감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특히 정부는 국립중앙의료원에 2027년까지 중앙감염병병원을 건립해 감염병 대응 컨트롤타워 역할을 맡기고 필수·공공의료 체계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밝혀왔다.

전혜숙 의원은 “정부는 국립중앙의료원 혁신안 중 인원감축안을 당장 폐기하고 약속대로 공공의료 강화를 위해 과감한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