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3 17:09 (금)
의료기관 내 강간‧강제추행 매년 증가
상태바
의료기관 내 강간‧강제추행 매년 증가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9.2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년간 총 1,658건 발생…2021년 400건 이상
최연숙 의원, “복지부 등 관계부처 조속히 대책 마련해야”

사람의 생명과 신체를 다루는 의료기관 안에서 벌어지는 강간‧강제추행 발생 건수가 매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최연숙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이 최근 경찰청이 제출한 ‘의료기관 내 강력사건 현황’을 살펴본 결과 지난 5년간 의료기관 내에서 발생한 강간·강제추행 건수가 총 1,658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연도별로 확인한 결과 2017년 259건, 2018년 271건, 2019년 354건, 2020년 366건, 2021년 408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는 것.

지역별로는 서울이 363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 뒤를 이어 경기 352건, 부산 137건, 인천 116건, 대구 113건, 전북 80건, 전남 77건, 광주 72건, 경남 70건, 충남 61건, 경북 49건, 강원 40건, 충북 36건, 울산 34건, 대전 31건, 제주 23건, 세종 4건 순이었다.

최 의원은 “의료기관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다루며, 매 순간 촌각을 다투는 곳”이라며 “의료인은 환자 치료에 집중하고, 환자는 안심하고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서 “복지부, 여가부, 경찰청 등 관계부처는 의료기관 내 강간·강제추행 등의 성폭력 범죄를 줄이기 위한 방안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