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1 06:35 (목)
산후조리원 내 코로나19 등 감염질환 ‘급증’
상태바
산후조리원 내 코로나19 등 감염질환 ‘급증’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9.15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상반기 내부 감염자 780명, 지난해보다 3배 증가
2020년과 비교해 감염자 수 23배…산모와 신생아 건강 ‘적신호’
김원이 의원, “산후조리원 방역 구멍…철저한 관리·감독 필요”

산후조리원 내에서 코로나19를 비롯한 감염자 수가 급증하고 있어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은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최근 5년간 산후조리원 내 감염 발생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8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총 2,045명의 산후조리원 내에서 감염이 발생했다고 9월 15일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8년 510명 △2019년 352명 △2020년 201명 △2021년 202명 △2022년 상반기 780명으로, 올해는 코로나19 오미크론 확산으로 산후조리원 내 감염 발생이 지난해와 비교해 3배 이상 급증했다.

인원별로는 감염에 취약한 신생아가 전체 인원 중 57%(1,165명)를 차지했으며, 산모는 24%(498명), 직원 등 기타 19%(383명) 순이었다.

코로나19로 인한 감염자는 총 847명으로 2020년 30명이었던 코로나19 감염자는 2021년 124명, 2022년 상반기에는 693명으로 2020년보다 23배나 가파르게 상승했다.

코로나19 감염은 직원 등 기타가 359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산모 304명, 신생아 184명이 확진된 것으로 조사됐다.

코로나19 감염을 제외한 감염자 수는 총 1,198명으로 2018년 510명, 2019년 352명, 2020년 171명, 2021년 78명으로 감소 추세를 보였으나, 2022년 상반기에 87명으로 증가했다.

올 상반기 질환별 감염 현황을 분석한 결과 호흡기계 질환이 758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장관계질환 13명, 기타질환 9명 순이었다. 호흡계질환은 코로나19 감염이 693명, 그 외 RS바이러스감염 49명, 감기가 12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 가운데 RS바이러스는 코로나19와 같은 호흡기계열 질환으로, 만 2세까지 거의 모든 소아가 감염될 정도로 감염력이 높아, 한 번 감염되면 평생 동안 지속적으로 재감염이 이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성인에게는 가벼운 감기지만 신생아의 경우 사망에 이를 수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산후조리원 내 감염 증가와 관련해 김원이 의원은 “코로나19는 전 세계에 전례 없는 감염병으로 현재까지도 확산이 진행되고 있어 산후조리원도 피해갈 수 없었을 것”이라며 “산후조리원 내 감염은 산모 및 신생아, 종사자의 생명에 직접적 영향을 끼치는 만큼 코로나19 방역을 비롯한 위생준수에 대한 철저한 관리‧감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