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6 15:03 (화)
한정애 의원, “마약류 식욕억제제 과다 처방 심각”
상태바
한정애 의원, “마약류 식욕억제제 과다 처방 심각”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9.14 0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자 1인당 평균 761정 처방한 의료기관도 있어
지난해 환자 1명이 1개 의료기관에서 9,072정 처방 받아

마약류 식욕억제제의 과다한 처방이 심각한 수준으로 관련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정감사 자료로 제출받은 ‘마약류 식욕억제제 처방 현황’을 분석한 결과 2021년 동안 처방된 마약류 식욕억제제가 무려 2억4,495만 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의원

같은 기간에 해당 약물을 처방받은 환자 수는 128만 명으로 평균 환자 1명이 191알의 마약성 식욕억제제를 복용한 것으로 분석됐다.

2020년과 비교했을 때, 전체 환자 수와 처방 건수, 처방량은 모두 감소했지만 환자 1인당 평균 처방 건수와 처방 1건당 평균 처방량을 산출해 비교한 결과 병원에 가는 횟수는 줄었지만 한 번에 처방받는 식욕억제제의 양은 늘어났다는 것.

의료기관 종별로는 환자 1인당 평균 처방량은 의원(196.3정)이 종합병원(93.4정), 병원(102.8정)에 비해 2배 이상 많았다. 또 종합병원과 병원은 2020년에 비해 환자 1인당 평균 처방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장 많이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환자의 경우, 2021년 한 해 동안 무려 9,072정을 처방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해당 환자는 단 1개의 의료기관에서 18번의 처방을 통해 9천여 알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았다.

1회의 처방마다 504알의 식욕억제제를 받은 셈이고, 1년 동안 매일 25알을 복용해야 하는 양이다. 그 다음으로 많이 처방받은 환자 역시 하루에 22알을 복용해야 할 정도로 과다하게 많은 양의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가장 많은 양의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처방한 의료기관은 2021년 한 해 동안 환자 3만3천여 명에게 무려 1,170만3,639정을 처방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해당 의료기관은 매일 평균 3만2천여 정의 식욕억제제를 처방한 셈이다.

환자 1인당 평균 처방량이 가장 많았던 의료기관은 1명에게 761정을 처방했고, 처방 1건당 평균 처방량이 가장 많았던 의료기관은 한 번 처방할 때마다 157정의 식욕억제제를 처방한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의료용 마약류 식욕억제제 안전 사용 기준’에 따르면, 마약류 식욕억제제는 4주 이내의 단기처방이 기본이며 1일 권장 투여량은 1~3정이다. 의사의 판단에 따라 추가 처방이 가능하지만, 부작용 위험을 고려해 총처방 기간은 3개월을 넘기지 않도록 하고 있다는 점에 마약류 식욕억제제의 과다한 처방이 심각한 수준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한정애 의원은 “마약류 식욕억제제의 과다 처방 문제가 심각한 사회문제로 꾸준히 지적되어왔지만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을 보유한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제대로 관리하고 있는 게 맞는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 의원은 “마약류 식욕억제제 오·남용은 중증 심질환 등 부작용의 위험도 크지만, 최근 마약류 식욕억제제를 불법 유통한 10대 청소년이 대거 기소된 것처럼 마약 중독과 불법유통으로도 이어지기 때문에 당국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며 “병원, 종합병원에 비해 환자 1인당 평균 처방량이 2배에 달하는 의원급부터 세심히 살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