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2 16:53 (금)
보건산업 고용 인력 100만명 넘었다
상태바
보건산업 고용 인력 100만명 넘었다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9.13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 대비 3.6% 증가…2017년 3분기 조사 이래 최대치

2022년 2분기 보건산업 종사자 수는 100만5천명으로 2017년 3분기 조사를 시작한 이래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겼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9월 13일 2022년 2/4분기 보건산업 고용동향을 발표했다.

2022년 2분기 보건산업 종사자 수
2022년 2분기 보건산업 종사자 수

전체 제조업 종사자 수는 전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2.3% 증가했으며, 보건제조산업 종사자 수는 전체 제조업 증가율보다 0.7%p 높은 3.0% 증가세를 보였다.

전체 서비스업 종사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2.0% 감소했으나, 의료서비스업 종사자 수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7% 증가하며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산업별로는 의료기기산업 분야가 전년 동기 대비 5.7%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그 뒤로 의료서비스(+3.7%), 제약(+2.0%), 화장품(+0.8%) 순이었다.

보건산업 중 사업장 수(89.4%) 및 종사자 수(82.8%) 비중이 가장 높은 의료서비스산업(병·의원 등 포함) 종사자 수는 83만2천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 증가했다.

올 1/4분기에 이어 건강검진 관련 업종인 ‘방사선진단 및 병리검사 의원’(+14.3%) 분야 종사자 수 증가율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한방병원’ 사업장 수의 지속적 증가로 관련 분야 종사자 수도 전년 동기 대비 높은 성장률(+9.6%)을 보였다.

보건산업 분야 종사자의 74.5%에 해당하는 여성 종사자 수는 74만9천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3.8% 증가했으며, 연령별로는 ‘60세 이상’의 종사자 수 증가율이 11.6%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남성 종사자 수 비중이 높은 의료기기 및 제약산업에서 여성 종사자 수 증가율이 각각 7.0%, 5.2%로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났다.

보건산업 분야 종사자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청년층(29세 이하) 종사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0.4% 감소했으나, 30대 이상 연령층 종사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모두 증가했다.

청년층 종사자 수는 의료기기산업 분야에서 전년 동기 대비 1.5% 증가세를 보였으나, 이를 제외한 산업 분야에서는 모두 감소했으며, 특히 화장품산업 청년층 종사자 수는 전년 동기 대비 8.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2년 2/4분기 보건산업 신규 일자리 수는 1만2,746개 창출됐으며,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4%(587개) 감소했다.

신규 일자리는 보건의료 종사자가 포함된 의료서비스 분야 (89.0%, 1만1,345개)의 비중이 가장 컸으며, 그 뒤로 의료기기, 제약 화장품 분야 순서로 나타났다.

직종별로는 ‘보건·의료 종사자’ 신규 일자리 수가 39.1%(4,985개)로 가장 컸으며, 이어서 ‘간호사’ 23.0%(2,933개), ‘의료기사·치료사·재활사’ 9.4%(1,192개), ‘의사, 한의사 및 치과의사’ 8.5%(1,084개), ‘제조 단순 종사자’ 3.4%(432개) 순으로 분석됐다.

산업별 특징을 보면, 의료기기 및 화장품산업 분야는 ‘제조 단순 종사자’ 신규 일자리 수가 각각 37.0%, 36.6%으로 가장 많았으며, 제약산업 분야는 ‘생명과학연구원 및 시험원’ 직종에서 21.1%로 가장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

진흥원 한동우 보건산업혁신기획단장은 “2022년 2/4분기 코로나19 관련 방역물품의 수출 지속에 힘입어 의료기기 분야에서 전체 보건산업 고용 증가를 주도하며 보건산업 분야 일자리가 100만명을 돌파했다”며 “하반기 고용은 기저효과, 금리 인상 등 요인이 상존하는 가운데 면밀한 모니터링을 통한 보건산업 분야 인력난에 대응하고, 민간 중심의 고용창출을 위해 업종별 맞춤형 보완책 추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눈에 보는 2022년 2분기 보건산업 고용 동향
한눈에 보는 2022년 2분기 보건산업 고용 동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