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2 16:53 (금)
명지병원, 포스트코로나 대비 의료장비 대거 확충
상태바
명지병원, 포스트코로나 대비 의료장비 대거 확충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9.07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0억 투입…다빈치 로봇, MRI, Angio, CT, 선형가속기 등 최신 장비 도입
우수의료진과 첨단 의료장비의 시너지 효과로 획기적인 의료 질 향상 기대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이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약 300억원에 달하는 대규모 의료장비를 확충, 의료경쟁력 확보에 나섰다.

명지병원은 9월 6일 최신 듀얼 576슬라이스 CT(소마톰 포스, Somatom Force) 가동식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다빈치XI와 MRI(자기공명영상장치), Angio(혈관조영기), CT 등을 추가로 도입한다. 또한 선형가속기 바이탈 빔 외에도 다양한 의료장비를 교체 또는 구입키로 하고 이미 의료기기 업체들과 계약을 마쳤다.

이번에 도입하는 4세대 로봇수술기 다빈치XI는 고화질 3D 영상으로 시야를 10배까지 확보하고, 1cm 구멍으로 로봇 기구를 삽입하여 수술하는 정교한 손 움직임을 구현한 첨단 수술 장비이다.

또 기존대비 30~40% 빨라진 촬영속도를 자랑하는 MRI 비다(3.0T VIDA XT)는 촬영 시 폐쇄공포를 느끼는 환자도 이용 가능한 최신 장비이다.

명지병원은 9월 6일 병원 영상의학과 CT실에서 이왕준 이사장과 홍성화 의료원장, 김진구 병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도입한 '듀얼 576 슬라이스 CT' 가동식을 가졌다.
명지병원은 9월 6일 병원 영상의학과 CT실에서 이왕준 이사장과 홍성화 의료원장, 김진구 병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최근 도입한 '듀얼 576 슬라이스 CT' 가동식을 가졌다.

이번에 교체되는 방사선 암치료기(선형가속기) 바이탈빔(VitalBeam)은 고에너지 방사선을 정밀하게 조사해 암세포만을 제거하는 최첨단 장비이며 Angio와 2대의 CT를 비롯한 심초음파기, 자동유방초음파, 감마카메라, 고압산소 챔버, 인공관절 로봇수술기 등 첨단 의료장비를 추가 도입해 현재보다 더 높은 의료수준을 갖추게 됐다.

명지병원이 이처럼 대규모 의료장비 확충에 나선 것은 3년여 가까이 코로나19로 병원들이 경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결정이어서 더욱 주목된다.

한편 이날 오후 영상의학과 CT실에서 이왕준 이사장, 홍성화 의료원장, 김진구 병원장을 포함한 의료진과 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최신 듀얼 576슬라이스 CT 소마톰 포스 가동식을 가졌다.

듀얼 576슬라이스 CT는 최소한의 방사선과 소량의 조영제만으로 0.3mm의 미세한 병변까지 발견이 가능하고, 초당 74cm의 빠른 촬영 속도로 심장촬영이 가능해 오래 숨을 참기 어려운 응급환자나 어린이, 노인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검사가 가능하다.

영상의학과 임정기 교수는 “심장과 뇌 등 정밀한 판독에 특화된 CT를 도입함으로써 기존 장비에 비해 선명하고 입체적인 영상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며 “심장센터의 본격적인 가동에 발맞춘 시의적절한 장비 도입으로 심장이식수술을 비롯한 심장수술 등에서 선도적인 위치로 나아가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명지병원은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대비해 우수의료진 영입과 대규모 의료장비 도입을 선도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이런 노력들이 획기적인 의료 질 향상으로 이어져 경쟁병원들과 견주어 질적‧양적으로 모두 앞설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