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6 13:22 (목)
[신간]‘올리버 R. 에비슨’은 어떻게 세브란스병원을 지었나
상태바
[신간]‘올리버 R. 에비슨’은 어떻게 세브란스병원을 지었나
  • 병원신문
  • 승인 2022.07.29 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박형우 객원교수, 에비슨 박사 업적 다룬 다섯 번째 자료집 발간

연세대 박형우 객원교수가 올리버 R. 에비슨(Oliver R. Avison) 박사 일대기를 다룬 다섯 번째 자료집을 최근 펴냈다. 이번 자료집은 에비슨 박사가 세브란스병원을 본격적으로 건립하는 과정을 담았다.

캐나다 출신의 에비슨 박사는 1893년 조선에 와 제중원 4대 원장으로 근무했다. 제중원의 열악한 시설 등을 본 에비슨 박사는 상하수도, 전기 등 최신설비를 갖춘 진료 환경을 구축할 필요성을 느꼈다. 이에 미국 해외선교회의에서 조선에 현대식 병원을 건립해야 한다고 호소했고, 사업가 루이스 헨리 세브란스(Louis Henry Severance) 씨에게 기부금을 받아 세브란스병원을 건립할 수 있었다.

건립 과정에는 여러 어려움이 있었다. 러‧일 관계 악화에 따라 자재비가 상승했고, 이로 인해 공사가 지연됐으며, 병원 구입 부지에 대한 증서가 발행되지 않았다. 하지만 세브란스 씨의 추가 기부금 전달, 증서 발행을 위한 주한 미국 공사 호러스 N. 알렌의 외교적 도움이 있어 세브란스병원은 무사히 건립될 수 있었다.

이번에 출간한 자료집은 이러한 과정을 상세하게 담았다. 에비슨 박사, 미국 북장로교회, 주한 미국공사, 미 국무장관 등이 서로 주고받은 편지와 회의록 등 각종 역사적 사료에 기반해 세브란스병원의 건립 과정을 현장감 있게 전한다.

편역을 맡은 박형우 객원교수는 “이번에 발간한 자료집은 올리버 R. 에비슨 박사가 제중원을 세브란스병원으로 발전시키며 겪은 어려움과 이를 극복했던 과정을 관련된 역사 자료를 통해 소개한다”며 “우리나라의 서양 의학 도입 초기 역사에 관심 있는 독자들의 궁금증도 해소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박형우 객원교수는 2015년부터 한국 근대 서양의학의 개척자인 에비슨 박사와 관련된 자료집 4권을 연구 출판한 바 있다.

<도서출판 선인·846쪽·8만5,000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