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2 16:53 (금)
코로나 시기 소아비만 증가 심각
상태바
코로나 시기 소아비만 증가 심각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7.18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 소아청소년 비만 5명 중 1명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 “국가적 관심과 대안 필요”
2019년과 비교해 2021년 학령기 비만율, 초 4.5%p·중 3.9%p·고 0.3%p 증가

코로나 기시 소아비만 증가율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나 국가적 관심과 대안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은 2021년 서울시 초·중·고등학생 5명 중 1명이 비만, 10명 중 3명이 과체중 이상(과체중 또는 비만)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7월 17일 밝혔다.

신 의원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학생건강검사 자료(2017년~2021년)에 따르면, 서울 시내 초·중·고 표본학교(2021년 기준, 초 31곳(3,939명)·중 30곳(2,265명)·고 40곳(2,786명))를 대상으로 비만도를 조사한 결과, 2021년 초등학생 비만도는 19.5%, 중학생은 19.4%, 고등학생은 23.6%로 5명 중 1명 이상이 비만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초등학생의 비만도는 2017년 9.1%에서 2018년 10.2%, 2019년 15%로 증가하다가 2021년에는 19.5%로 증가했다. 이는 2017년에 비해 2021년 초등학생 비만율이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코로나 이후 지난 2년간 4.5%p 늘어난 수치다.

특히 초등학교 고학년의 비만 증가가 두드러졌다. 2019년까지 저학년과 고학년의 비만도는 비슷한 비율이나 코로나 2년 후 2021년 기준 1학년은 3.4%p, 4학년은 6.8%p 비만도가 증가하였고 과체중 비율까지 고려하면 초등학교 1학년은 4명에 한 명꼴, 4학년은 3명에 한 명꼴로 과체중이거나 비만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같은 결과는 초등학교 저학년 동안 규칙적으로 등·하교 통학을 기본으로 하던 학생들이 비대면수업 등 신체활동 저하와 불규칙한 생활습관 그리고 급식이 아닌 다른 식습관을 통한 개인 생활 차이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또한 서울시 중학생의 비만도 2017년 13.5%에서 2018년 15.7%로 증가하다가 2021년 19.4%로 2019년과 비교해 3.9%p 늘었다. 고등학생의 경우, 2017년 비만도는 23.1%에서 2021년 23.6%로 초등학교, 중학교의 비만도 증가와 비교해 가장 적게 늘었다. 다만, 과체중 비율은 2019년 4.9%에서 2021년 8.7%로 3.8%p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신 의원은 “코로나 시기 온라인 수업과 체육활동의 최소화, 불규칙한 식생활 습관으로 인해 비만 학생들이 증가하는 것은 사회적으로 심각한 문제”라면서 “소아청소년비만이 만성질환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를 끊기 위해 건강한 생활습관 유지와 신체활동 증진을 위한 국가적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한편, 표본학교는 교육부가 3년마다 국가통계를 생성하기 위해 지역별, 학교급별 등을 고려해 표본학교와 그 수를 결정한다. 교육부는 초·중·고 표본학교의 전 학년에 대한 신체발달상황과 건강조사를 실시하고, 초1·4학년, 중·고 1학년에 건강검진을 진행한다. 2020년에는 코로나19로 인해 학생건강검사를 하지 못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