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2 16:53 (금)
의료취약지 보건소 의료인력 인건비 의무보조 추진
상태바
의료취약지 보건소 의료인력 인건비 의무보조 추진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7.12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원이 의원, ‘지역보건법 일부개정법률안’ 대표 발의

의료취약지 지역보건의료기관에 근무하는 의사 등의 인건비를 국가와 지자체가 의무적으로 보조하는 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더불어민주당 김원이 의원<사진>은 7월 12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지역보건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재 의료취약지에 위치한 보건소 등에서 근무 중인 의료인력은 총 7,530명(2021년 기준)으로 의사 1,285명, 치과의사 320명, 한의사 635명, 간호사 5,275명 등이다.

그러나 치과의사가 1명도 없는 시군이 3곳, 한의사가 없는 시군 2곳 등 일부 지역은 의료인력 정원을 채우지 못해, 주민들의 불편이 지속되고 있다.

특히 의사가 없는 도서·산간·벽지에는 총 1,791명(2020년 기준)의 보건진료 전담공무원이 의사 대신 의료행위를 하고 있다. 이러한 보건진료 전담공무원 중 18%(391명)가 전남에 근무, 전국에서 가장 많은 인원수를 기록하는 등 지역간 의료격차가 극심하다.

현행법에서는 국가와 시‧도는 보건소, 건강생활지원센터 등 지역보건의료기관 설치와 운영에 필요한 비용 및 지역보건의료계획 시행에 필요한 비용 일부를 보조할 수 있다.

이에 개정안은 국가와 시‧도가 도서‧벽지 등 보건복지부장관이 고시한 지역에 위치한 지역보건의료기관의 의사 등 의료인력 인건비를 의무적으로 보조하도록 했다.

김 의원은 “섬 지역과 산간벽지 등 의료취약지의 공공의료 인력수급이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해당 지역 주민들이 적절한 공공의료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국가와 지자체는 적극 지원해야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수도권과 지방의 극심한 의료격차를 해소하고, 법에서 규정하는 지역보건의료기관의 최소 인력 기준을 충족하기 위한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