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2 17:27 (금)
“아스피린, 먹어야 돼? 말아야 돼?
상태바
“아스피린, 먹어야 돼? 말아야 돼?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6.30 0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B형 간염 환자, 장기복용할 경우 간암 위험 16% 낮출 수 있다
‘JAMA’ 최신호, 임상시험 결과 근거 60세 이상 복용 금지 권고

그동안 뇌졸중과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아스피린 장기복용이 권장돼 왔으나 최근 얻는 것보다 잃는 게 더 많다는 연구결과가 나오면서 아스피린 장기 복용에 대한 혼란이 커지고 있다.

미국 의학협회저널인 ‘JAMA’는 최근 아스피린의 부작용인 위장 출혈과 뇌출혈 위험 증가가 아스피린의 기대효과보다 더 크다며 복용 중단을 권고했다. 다만 심장 건강에 문제가 있어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경우에는 계속 복용하는 게 이득이라고 덧붙이고 있다.

이런 가운데 최근 B형 간염 환자에서 개인의 대사 질환, 약물 복용 등 임상적 특징을 고려해 아스피린을 장기적으로 복용하면 간암 발생과 간 질환 관련 사망 위험을 낮출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김범경 교수와 연세대 의과대학 예방의학교실 윤진하 교수, 윤병윤 강사 연구팀은 B형 간염 환자에서 개인의 임상적 특징을 고려해 아스피린을 장기복용하면 간암 발생을 16% 낮출 수 있다고 6월 30일 밝혔다. 특히 간 질환 관련 사망 위험은 21% 낮췄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위장관학회지(The American Journal of Gastroenterology, IF 10.864)’ 최신호에 게재됐다.

그동안 만성 간염환자에서 아스피린이 간암 위험도 감소 효과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발표됐지만 어떤 특성의 환자군에서 아스피린의 효과가 유효한지, 복용 기간에 따른 위험도 감소 여부 등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특히 간암 고위험군인 간경변 환자에서 아스피린 효과에 대한 이전 연구들은 대상자 수가 적어 결과를 도출하기 어려웠다.

연구팀은 2010~2011년 B형 간염을 진단받은 40세 이상의 환자 16만1,673명을 대상으로 3년 이상 장기적으로 아스피린을 복용한 환자군(9,837명)과 비복용군(15만1,836명)으로 나눠 평균 7.5년 동안의 간암 발생률과 간 질환 관련 생존율을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연평균 간암 발생률의 경우 아스피린 복용군은 10만명당 517명, 비복용군은 568명으로 확인됐다. 나이, 성별,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간경변, B형 간염 치료 여부, 메포민, 스타틴 복용 여부, 비만, 흡연, 음주를 고려한 다변수 경쟁위험분석에서는 아스피린 장기 복용 군이 비복용군에 비해 B형 간염 환자의 간암 발생 위험도가 16%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또 간 질환 관련 사망 위험도도 21% 낮았다.

개인의 대사질환, 약물 복용 등에 따른 아스피린 복용 효과에 대한 층화분석 결과 간경변, 고혈압 등 질환을 가진 환자들에게서도 아스피린 장기 복용은 간암 발생 위험도를 각각 19%, 14%가량 유의미하게 낮추는 효과를 보였다. 반면 암 예방효과를 가진 것으로 알려진 항바이러스제, 메포민, 스타틴을 복용하는 그룹에서는 효과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김범경 교수는 “이전 연구들에서 아스피린의 간암 예방 효과가 제시됐으나, 이번 연구를 통해 아스피린의 복용 효과는 물론 개인의 대사 질환, 약물 복용 등을 고려해야 함을 제시했다”면서 “아스피린의 명확한 간암 위험도 감소의 인과 관계를 밝혀내기 위해 추가적인 연구를 진행해 환자 개인별 맞춤형 치료를 제공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최근 상반된 연구결과들을 종합해 볼 때 아스피린 복용 여부는 환자 개개인이 판단할 문제가 아니라 최신 의학정보를 반영해 종합적인 판단을 내릴 수 있는 의사의 손에 달려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