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2 17:27 (금)
세계 최초 신종 균종 ‘Arsenicicoccus cauae’ 발견
상태바
세계 최초 신종 균종 ‘Arsenicicoccus cauae’ 발견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6.13 13: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앙대병원 이미경 교수 연구팀, 국제미생물분류학회지에 보고

소아의 혈액에서 지금까지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균종이 발견돼 주목된다.

중앙대학교병원(병원장 이한준) 진단검사의학과 이미경 교수와 중앙대학교광명병원 권오주 교수 연구팀은 최근 발열, 구토 및 복통으로 중앙대병원 응급실을 방문했던 소아의 혈액에서 분리한 ‘그람양성 세균(Gram stain-positive bacterium)’이 지금까지 확인되지 않은 새로운 균종이라는 사실을 최초로 규명했다.

왼쪽부터 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이미경‧권오주 교수
왼쪽부터 중앙대병원 진단검사의학과 이미경 교수, 중앙대광명병원 권오주 교수

연구팀은 해당 균종의 이름을 중앙대학교의 영문 이니셜(CAU)과 사랑(愛)의 한자 발음을 붙여 ‘중앙대 사랑’의 의미를 담아, ‘아르세니시코쿠스 카우애(Arsenicicoccus cauae)’로 균종명을 등록하고 균주를 국내기관인 국가병원체자원은행(NCCP)과 일본의 바이오자원연구센터(RIKEN BioResource Research Center) 산하 균주보관기관인 일본 JCM(Japan Collection of Microorganism)에 기탁했다.

이번에 새롭게 발견된 신종 균종인 ‘아르세니시코쿠스 카우애(Arsenicicoccus cauae)’는 배양 속도가 느린 그람양성 알균(cocci)으로 균종 확인을 위한 생화학적 성상검사, 단백질 분석, 16S 리보솜 RNA(16S ribosomal RNA) 유전자의 염기서열분석으로는 정확한 균종 동정이 불가능하다.

이에 세균의 전체 유전체 분석(whole genome sequencing)을 시행, 세계 최초로 분리된 새로운 균종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이후 연구팀은 다양한 실험적 분석을 추가 시행해 새롭게 발견된 이번 균종명과 균주의 특성을 분석한 연구 논문(Arsenicicoccus cauae sp. nov., isolated from the blood of a pediatric gastroenteritis patient)을 SCI급 ‘국제미생물분류학회지(IJSEM; International Journal of Systematic and Evolutionary Microbiology)’ 2022년 5월호에 게재했다.

이미경 교수는 “이번에 세계 최초로 새롭게 확인된 균종은 소아의 혈액에서 분리된 세균으로, 기존 검사법으로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는 세균에 대해 차세대염기서열분석법을 이용한 세균의 전체 유전체 분석을 시행하여 새로운 균종임을 확인한 것에 의미가 있다”며 “현재 임상미생물 분야에서도 차세대염기서열분석법을 이용한 세균 전체 유전체 분석이 많이 시도되고 있어, 앞으로 균종 분류와 균종 동정에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예측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