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2 16:53 (금)
[TODAY 제약·산업계 포커스] 2022년 6월 9일자
상태바
[TODAY 제약·산업계 포커스] 2022년 6월 9일자
  • 병원신문
  • 승인 2022.06.09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약, 바이오, 의료기기 등 보건의료 산업계 이모저모

◆ 인공지능 신약개발 전문강사·교육기관 모집
- 제약바이오협회 AI신약개발지원센터
- 48개 AI신약개발 강좌 개발, 6개 기관과 협력교육 실시 예정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인공지능신약개발지원센터(센터장 김우연, 이하 AI센터)는 인공지능(AI) 신약개발 교육 콘텐츠를 개발하고 이를 강의할 전문 강사와 현장 중심의 협력교육 및 협력연구 수행 기관을 모집한다고 6월 8일 밝혔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의 ‘2022년 인공지능(AI) 활용 신약개발 교육 및 홍보사업’ 운영기관인 AI센터는 인공지능, 생물정보학, 화학정보학, 신약개발 분야 등 39개 신규 강좌를 포함, 총 48개 강좌를 진행해 줄 전문강사를 찾고 있다. 관련분야에서 전문성을 확보한 대학교수, 연구기관과 제약바이오기업 및 AI기업 연구원 등이 대상이다.

AI센터는 강사모집을 통해 이론과 실습을 아우르는 AI신약개발 강좌를 개발하고 이를 바탕으로 교육 수요자들의 배경지식과 목표직무에 따라 재구성한 맞춤형 교육트랙(러닝트랙)을 만들어 교육생들에게 제시할 계획이다.

AI센터의 이 같은 ‘수요자 맞춤형 교육 콘텐츠 개발 및 서비스 제공’은 지난 3월 실시한 현장 수요조사를 통해 기획됐다. 수요조사 결과 신약개발 연구원은 AI를 이해하지 못하고, AI개발자는 신약개발을 이해하지 못해 협업에 많은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AI와 신약개발을 아우르는 융합형 인재가 크게 부족하고 이를 체계화한 교육 과정도 찾기 힘든 것으로 확인됐다.

AI센터는 이론실습 교육과 동시에 산업 수요에 맞는 현장 중심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대학, 연구소, AI기업, 제약기업 등을 대상으로 6개 이상의 협력교육 또는 협력연구 수행기관 모집한다.

첫 번째 유형인 협력교육에서는 수행기관이 인턴십 또는 계절스쿨 등을 통해 교육생들에게 논문 구현이나 모델 개발 교육을 수행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즉, 이론과 실습 교육을 활용한 심도 있는 교육프로그램을 지원할 예정이다.

두 번째 유형인 협력연구를 통해서는 기업 간 AI신약개발 협업을 지원한다. 제약기업과 AI기업 간 상호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AI회사의 인공지능 솔루션과 제약기업의 인프라를 활용한 약물 후보물질 발굴 연구를 지원해 AI회사에는 솔루션 검증의 기회를, 제약기업은 신규 후보물질을 발굴할 기회를 제공한다는 복안이다.

국내 최고의 AI 신약개발 교육 전문가와 협력교육 및 협력연구 참여기관 모집은 6월 14일 18시까지이며,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홈페이지의 공지사항에 게재된 모집공고문을 참조, 수행계획서와 신청서를 센터측에 제출하면 된다.

AI센터 관계자는 “이번 사업의 궁극적인 목표는 ‘협력교육’ 수행이 교육 수요자들에게는 취업 연계로 이어지고 산업현장에서는 인재 발굴로 이어지게 하는 것”이라며 “‘협력연구’ 수행을 후속 프로젝트 발굴의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AI센터는 기존에 개발한 온라인 교육플랫폼(LAIDD2.0)을 다양한 교육 수요자가 활용할 수 있도록 사용자 친화적으로 개선할 예정이다. <박해성·phs@kha.or.kr>


◆ 한미 혁신신약, 다양한 군에서 ‘완전관해’ 잇따라 확인
- 급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HM43239’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혁신신약 ‘HM43239’의 글로벌 임상 연구에서 ‘완전관해’ 등 우수한 연구 결과가 지속적으로 축적되고 있다.

기존 약제에 반응이 없거나 내성이 생긴 급성골수성백혈병(AML, acute myeloid leukemia) 치료제인 HM43239는 골수성 악성 종양에서 작용하는 주요 키나아제(kinases)를 표적하는 1일 1회 투여 경구용 골수키놈억제제(MKI, myeloid kinome inhibitor)로, 작년 11월 미국 나스닥 상장 기업인 앱토즈에 라이선스아웃됐으며, 지난 5월 미국 FDA로부터 패스트트랙 개발 의약품으로 지정된 바 있다.

한미약품 파트너사 앱토즈는 지난 6월 3일(한국시각) 진행한 ‘키 오피니언 리더(KOL, Key Opinion Leader)’ 웨비나에서 HM43239의 재발성 또는 불응성 급성골수성백혈병(AML) 환자 대상 글로벌 1/2상 최신 데이터 발표를 통해 확장 용량인 160mg 투여군에서도 새로운 완전관해(CRi)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HM43239의 완전관해(CR, complete remission)는 현재까지 진행한 임상 중 80mg와 120mg에서 이미 확인됐으며, 이번에 160mg 투여군에서도 확인된 것이다. 이 완전관해는 기존에 승인된 FLT3 저해제를 투여받은 후 치료에 실패해 임상에 참여한 환자에서도 확인됐다.

앱토즈의 윌리엄 라이스 회장은 “야생형 FLT3와 다양한 유전자 돌연변이(RAS, BCOR, U2AF1, SETBP1)가 있는 재발성 AML 환자에서 HM43239의 새로운 완전관해(CRi) 사례를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HM43239의 다음 확장임상 단계 진입을 위한 3가지 용량 및 표적환자 집단을 선정했고, 허가신청을 향해 전진하겠다”고 말했다. <박해성·phs@kha.or.kr>


◆ 안국약품, 과민성방광 치료제 ‘에이미가서방정’ 출시
- 항무스카린 제제 대비 입마름 부작용 적어

안국약품(대표이사 원덕권)은 과민성방광 치료제 ‘에이미가서방정 50밀리그램(성분명 미라베그론)’을 출시했다고 밝혔다.

지난 2월 허가받은 에이미가서방정은 미라베그론 단일 성분 제품으로 빈뇨, 절박뇨, 절박성 요실금 등 과민성방광 증상 치료제이다. 또한 기존에 과민성방광 치료제로 많이 쓰이던 항무스카린 제제와 다른 계열인 베타-3 아드레날린 수용체 작용제로서, 방광의 베타-3 교감신경 수용체에 선택적으로 작용해 방광 배뇨근을 이완시킴으로써 과민성방광 증상을 개선했다.

미라베그론은 항무스카린 제제와 동등한 과민성방광 치료 효과를 보이면서도 변비나 입마름 부작용이 적은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특히 입마름이 현저히 적은 장점이 있다.

안국약품 관계자는 “에이미가서방정 약가는 324원으로 기존 미라베그론 제제보다 11% 저렴해 환자의 경제적 부담을 줄였다”며 “과민성방광 치료제인 솔리페나신 성분의 ‘에이케어정’과 전립선비대증 치료제인 탐스로신 성분의 ‘하루큐어서방정’ 등에 더해 에이미가서방정을 추가함으로써 다양한 비뇨기 라인업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박해성·phs@kh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