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1:30 (수)
지방선거 앞두고 정책제안 나선 전공의들
상태바
지방선거 앞두고 정책제안 나선 전공의들
  • 병원신문
  • 승인 2022.05.31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협, 수련환경 개선 요구 담은 정책제안서 각 당에 제출
국가수련책임제, 입원전담전문의 확대, 전공의 수련환경 보호 등

전공의들이 지방선거를 앞두고 수련교육환경 개선을 위한 정책제안에 나섰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여한솔)는 △전공의 수련교육 국가책임제 △감염병 및 재난 상황 시 수련환경 보호 △입원전담전문의 본사업 확대시행 등 세 가지 주요 사안을 담은 정책제안서를 각 당에 제출했다고 5월 31일 밝혔다.

우선, 전공의 수련교육 국가책임제의 세부 내용으로는 △전공의 수련비용 국가지원 △지도전문의 및 책임지도전문의(이하 지도전문의 등) 체계 내실화 △연차별 수련교과과정 체계화 △수련병원 및 비수련병원의 분리 △기피과(육성지원과목) 지원에 대한 연구 등을 제시했다.

이어 감염병 및 재난 상황시 수련환경 보호는 주기적인 범유행 신종 감염병에 대비한 수련교육체계 확보를 골자로 △위기대응 의료체계 확립을 위한 국가의 재정 지원 및 전문성 확보 △감염병 및 재난 상황 시 전공의 수련환경 보호 등 향후 장기적인 감염병 대응 보건의료체계 구축 등을 주문했다.

끝으로 입원전담전문의 본사업을 확대·시행해야 장기적인 관점에서 환자안전을 확보하고, 의료의 질 향상 및 교육기회 확보 등을 달성할 수 있다고 강조한 대전협이다.

강민구 대전협 부회장은 “전공의 수련교육 국가책임제, 감염병 및 재난 상황 시 수련환경 보호, 입원전담전문의 본사업 확대시행 등 이번 정책제안서에서 제안된 내용은 전공의 수련교육환경 개선의 핵심”이라며 “향후 정부 및 국회 등 주요 정책 결정 조직의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