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3-02-08 18:25 (수)
한독, 담도암 치료제 글로벌 임상2상 본격화
상태바
한독, 담도암 치료제 글로벌 임상2상 본격화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5.30 0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BL001(CTX-009)…IND 변경 승인으로 다국가로 임상 확대

한독(대표이사 김영진·백진기)이 5월 26일 식약처로부터 차세대 항암치료제 ABL001(CTX-009)의 임상2상을 다국가로 확대 진행하는 것에 대한 임상시험계획서(IND) 변경을 승인받았다. 이번 승인으로 한독은 ABL001(CTX-009)의 글로벌 임상을 가속화할 수 있게 됐다.

ABL001(CTX-009)은 이중항체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개발 중인 차세대 항암치료제이다. 한독은 에이비엘바이오와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해 한국 내 권리를 보유하고 있으며, 2021년 2월부터 담도암에 집중해 ABL001(CTX-009) 국내 임상2상을 주도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한독은 진행하고 있는 국내 임상을 통해 ABL001(CTX-009)이 글로벌 임상으로 발전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고 글로벌 데이터를 확보할 수 있게 됐다. 한독의 관계사인 미국 바이오벤처 콤패스테라퓨틱스는 한국 임상 디자인과 결과를 토대로 2022년 1월 미국 FDA에서 ABL001(CTX-009) 임상2상 IND를 승인받았다. 최근 콤패스테라퓨틱스가 발표한 임상 자료 또한 한국 임상2상 1단계에 근거하고 있다. 앞으로 양사는 한독이 주도하고 있는 한국 임상과 동일한 프로토콜로 미국 내 임상2상을 협력해 진행할 계획이다.

담도암 환자 대상 ABL001(CTX-009) 임상2상은 담도암 환자를 대상으로 파클리탁셀과 ABL001(CTX-009)을 병용 투여하는 방식으로, 절제 불가능한 진행성·전이성 또는 재발성 담도암 환자 중에서 이전에 1차 또는 2차의 전신 항암치료를 받은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한독 김영진 회장은 “ABL001(CTX-009)은 한독이 진행하고 있는 담도암 환자 대상 임상에서 유의미한 부분관해와 종양감소 데이터를 보여주고 있다”며 “글로벌 임상이 본격화된 만큼, 현재 제한적인 담도암 치료에 있어 ABL001(CTX-009)가 새로운 치료 대안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