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6 15:03 (화)
지난해 역학조사 통해 결핵 243명 조기 발견
상태바
지난해 역학조사 통해 결핵 243명 조기 발견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5.26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병관리청, 2021년 결핵 역학조사 통계집 발간

지난해 결핵환자의 가족과 집단시설 접촉자를 대상으로 실시한 역학조사에서 추가 결핵환자 243명이 발견됐다. 특히 가족 내 발병률은 일반인에 비해 16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결핵 역학조사는 결핵환자의 전염성 등 특성을 파악하고, 같은 공간에서 지낸 접촉자를 대상으로 결핵 및 잠복결핵감염 검사를 실시해 추가 환자와 잠복결핵감염자를 신속히 발견하고 치료하는 과정으로 진행된다.

질병관리청 백경란 청장은 5월 26일 2021년 결핵 역학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2021년 결핵환자의 가족접촉자 2만6,432명을 대상으로 결핵 검진결과 추가 결핵환자 158명을 발견했다. 이는 접촉자 10만명당 568명으로 일반인 결핵 발병보다 약 16배 높은 수준이다.

또 잠복결핵감염자는 5,988명이 진단됐고, 잠복결핵감염률은 27.3%로, 2020년 잠복결핵감염률(27.4%)과 유사했다.

2021년부터 결핵환자의 가족접촉자 확인절차를 강화함으로써 2021년 호흡기 결핵환자(2만290명)가 2020년 대비 9.6%(2,167명) 감소했지만 가족접촉자는 2만7,808명으로, 2020년 대비 12.8%(3,158명) 증가했다.

이는 가족접촉자 5,481명을 추가로 파악함에 따라 결핵환자 32명이 조기 발견됐고, 잠복결핵감염자 1,496명이 추가 진단됐음을 의미한다.

2021년에 진단된 잠복결핵감염자 중 치료대상자 5,590명의 63.3%(3,540명)가 치료를 시작했고(전년 대비 3.4%p 증가), 치료완료예정자 중 78.3%(2,559명)가 치료를 완료했다(전년 대비 20.7%p 증가).

질병관리청은 결핵 검진 및 치료의 질 향상을 위해 가족접촉자 검진 의료기관(580개)과 잠복결핵감염 치료의료기관(560개)을 운영하고 있다. 검사·치료 관련 비용은 전액 국가가 부담한다.

2021년 전체 결핵환자 2만2,904명(신환자 1만8,335명) 중 집단시설에 소속된 사례는 7,161건이며, 그 중 역학조사 실시기준에 따라 총 3,999건(55.8%)을 조사했다.

우리나라 결핵환자 발생이 감소함에 따라 집단시설 관련 결핵환자 수도 매년 감소하고 있다. 특히 2020년부터 코로나19 유행으로 학교 비대면 수업, 재택근무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작하면서 큰 폭으로 감소했고, 2021년에도 감소 추세가 이어졌다.

2021년 집단시설 결핵 역학조사를 통해 추가적으로 85명(접촉자 10만명당 94.4명)의 결핵환자와 잠복결핵감염자 1만1,009명을 발견했다.

결핵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4만2,799명에 대해 잠복결핵감염 검사를 시행한 결과 1만1,009명(25.7%)이 양성이었고, 잠복결핵감염률은 사회복지시설 34.8%, 직장 29.4%, 의료기관 27.4% 순으로 확인됐다.

집단시설별 역학조사 실시현황을 보면, 직장이 1,998건(50.0%)으로 가장 많았고 사회복지시설 859건(21.5%), 의료기관 650건(16.3%), 학교 266건(6.7%) 순으로 확인됐다.

백경란 청장은 “철저한 역학조사를 통해 결핵 환자와 잠복결핵감염자를 조기 발견·치료하는 것이 결핵퇴치의 중요한 수단이므로, 결핵 발병 고위험군인 결핵환자 가족 등의 적극적인 참여와 의료기관 및 지역사회의 협조가 지속돼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