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1-30 20:03 (수)
우크라이나·동해 산불 성금 2억2천만 원 지원
상태바
우크라이나·동해 산불 성금 2억2천만 원 지원
  • 병원신문
  • 승인 2022.05.26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의료원, 교직원·일반 후원자 등 약 한 달간 모금
윤동섭 의료원장(사진 왼쪽)과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대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윤동섭 의료원장(사진 왼쪽)과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대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세의료원(의료원장 윤동섭)이 우크라이나 난민과 동해지역 산불 피해 주민들을 위해 총 2억2천여만 원을 지원한다.

연세의료원은 5월 25일 주한 우크라이나 대사관을 방문해 이 중 절반인 1억1천여 만원의 기부금을 드미트로 포노마렌코 대사에게 직접 전달했다. 기부금은 난민 의료용품 등 생필품 구매를 위해 사용될 예정이다.

이날 전달식에는 윤동섭 의료원장, 김동환 교목실장, 박진용 의료선교센터 소장 등이 참석했으며 우크라이나 출신의 연세의료원 직원 체첼니즈카 인나 씨도 동행했다. 이 자리에서 포노마렌코 대사는 귀한 성금을 지원한 연세의료원에 감사의 뜻을 전했다.

특히 포노마렌코 대사가 “전쟁으로 인해 해외치료가 필요한 환아들이 매우 많다”고 우려를 표하자 윤동섭 의료원장은 “우크라이나 환아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6월 초에는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측에도 동해지역 산불 구호를 위해 1억1천여 만원의 기부금을 전달할 예정이다.

기부액 총 2억2,751만원은 연세의료원 예산, 노사공익기금 각 1억원과 2022년 부활절 헌금, 2021년 강남세브란스병원 성탄 헌금, 의료선교센터 특별구호 후원금 등으로 마련했다.

윤동섭 의료원장은 “연세의료원은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이번 기부금을 통해 우크라이나 난민과 산불 피해 주민들이 조금이라도 위로받을 수 있길 소망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