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09:03 (수)
[동정]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상태바
[동정]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수상
  • 병원신문
  • 승인 2022.05.23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희진 고려대 구로병원장,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공로

 

정희진 고려대 구로병원장이 5월 20일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이사장 배병준)이 개최한 ‘2022 임상시험의 날 기념행사’에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정 병원장(감염내과 교수)은 국내 최초 코로나19 백신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는 GBP501(SK바이오사이언스) 코로나 백신의 임상시험 책임자로서 백신 개발을 이끈 공로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감염 및 백신 전문가인 정 병원장은 2021년 1월부터 시행된 ‘GBP 510’의 임상 1상부터 임상 2상, 임상 3상 전 과정에 걸쳐서 임상시험 책임자로 활약하며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의 개발을 이끌어 왔다.

해당 백신의 개발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부터 대한민국을 지켜낸다는 의미뿐만 아니라, 한국의 백신 개발 기술 및 의학 수준을 널리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된다는 점에서 국가와 국민에 기여하는 의미가 더욱 크다.

이 밖에도 정 병원장은 질병관리청 예방접종전문위원회 위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전문가 자문위원회 위원으로 활약하며 팬데믹 초기부터 지금까지 코로나19 백신 수급 및 접종 대책 수립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며 코로나19 팬데믹 극복을 위해 국가에 공헌해 왔다.

한편, 정 병원장은 2009년 신종인플루엔자(H1N1) 팬데믹 사태 때 신종인플루엔자 백신 임상시험에 참여해 백신 허가 및 생산시기를 최대한 앞당김으로써 유행을 조기에 잠식시키고 국가적 피해를 줄인 공로를 인정받아 ‘근정포장’을 수상한 바 있다. 대한감염학회 성인예방접종위원회 위원장, 대한백신학회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현재 대한항균요법학회 회장, 대한인수공통감염병학회 부회장을 맡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