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10:40 (수)
환자 ‘소통’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찾는다
상태바
환자 ‘소통’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찾는다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5.2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마트 수술실, 스마트 입원환경, 환자·보호자 교육 등 3개 지원분야
보건복지부, 충남대병원 등 4개 수행기관 2022년도 착수보고회 개최

우리나라가 글로벌 시장에서 막강한 역량을 발휘하고 있는 정보통신기술(ICT)과 의료시스템을 접목한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모색이 성숙기에 접어들었다.

보건복지부는 5월 20일(금) 오전 10시 서울 더플라자호텔 4층 메이플홀에서 ‘2022년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 지원사업’ 착수보고회를 개최하고 4개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수행기관의 본격적인 사업 추진을 알렸다.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지원사업’은 ICT를 의료에 활용해 환자 안전을 강화하고 의료 질을 높일 수 있는 선도모델을 개발하고 이를 검증하는 사업이다.

단기적으로는 병원서비스 디지털 전환을 통해 의료서비스의 효율성·효과성 제고와 동시에 환자와 의료진이 능동적으로 참여하는 환경을 조성하고 환자 경험을 향상시키며, 중장기적으로는 스마트병원과 지역사회 의료서비스 제공 생태계 선순환 고리를 마련하는 것을 추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는 2020년부터 2025년까지 매년 3개 분야씩 총 18개 분야 스마트병원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2020년에는 코로나19에 대응해 의료진 소진(burn out), 병원 폐쇄로 인한 진료 공백 등을 극복하기 위해 △원격 중환자실 △스마트 감염관리 △병원 내 자원관리 등 감염병 대응 3개 분야 5개 컨소시엄을 선정해 지원했다.

2020년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효과평가 주요항목 분석결과
2020년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효과평가 주요항목 분석결과

2021년에는 환자 경험을 향상시키는 병원서비스 혁신 디자인을 개발하기 위해 △병원 내 환자 안전관리 △스마트 특수병동 △지능형 업무지원(Workflow) 등 환자 체감형 3개 분야 5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올해는 환자의 눈높이에 맞춘 이해와 소통을 지원하는 병원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스마트 수술실 △스마트 입원환경 △환자·보호자 교육 등 환자중심 소통 3개 분야를 공모했다.

총 15개 컨소시엄이 지원, 사업 목표·전략, 세부계획, 확산 가능성 등을 평가해 총 4개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올해 선정된 컨소시엄은 스마트 수술실 분야에 충남대학교병원 컨소시엄(네오젠, 바임컨설팅, 세종충남대병원, 대전보훈병원)이, 스마트 입원환경에 서울대학교병원(충북대병원, 동산의료원)과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SK플래닛,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서산의료원)이, 환자·보호자 교육에 세브란스병원(레몬헬스케어, 인포마이닝, 헤론헬스정보시스템, 미즈메디병원)이다.

향후 정부는 올해 지원하는 4개 수행기관에 대해 주기적인 성과관리 등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이날 착수보고회에서는 3개 지원분야에 대한 수행기관별 주요 내용에 대한 발표와 토론, 그리고 스마트병원 참여 기관에 대한 현판수여식으로 진행됐다.

스마트 수술실

스마트 수술실에서는 집도의 및 수술 종류 등을 고려한 맞춤형 수술실을 구축하고, 수술 전 과정에서 환자와 보호자 중심의 대기 환경을 조성한다.

충남대학교병원은 수술환자가 병실에서 수술방으로 이동하는 과정을 단계별로 점검하고, 수술상황을 모니터링해 보호자에게도 알려주는 환자안전 확인시스템(통합관제)을 도입한다.

필요한 수술재료를 자동 점검하고 청구하는 시스템을 도입하며, 보호자 대기실에서 보호자가 수술 진행사항을 확인할 수 있는 기능도 개발한다. 또 응급수술이 발생하면 세종충남대학교병원과 연계된 지역병원 간 원활한 연계를 지원하는 시스템도 구축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병원 종사자 업무 피로도를 줄이고 집중력을 높이는 한편, 수술에 대한 환자·보호자의 불안을 완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스마트 환자안전 수술실 업무지원(Workflow)
스마트 환자안전 수술실 업무지원(Workflow)

스마트 입원환경

환자-의료진 간 비효율적 소통방식이나 불충분한 정보로 입원생활 중 발생할 수 있는 환자 불편감을 해소하는 내용이다.

이 분야에는 서울대학교병원과 한림대학교 동탄성심병원이 주관의료기관으로 선정됐다.

서울대학교병원은 환자 중심 소통 플랫폼을 구축해 입원-퇴원-재택 환경에서 환자와 보호자가 치료과정에 참여하는 스마트 입원환경을 구현한다.

스마트병실 시스템인 스마트 병상 스테이션과 병상 환자의 정보를 전자적으로 전달하기 위해 만든 정보 표시 도구인 병상 사이니지(Sinage) 등을 구축해 맞춤형 정보제공과 의사소통 채널을 마련하고 입원환자에게 맞춤형 정보를 제공하는 고객용 모바일 앱 기능을 고도화하며, 환자교육용 실감형 가상현실(VR) 자료를 제작한다.

퇴원 후 집으로 귀가한 환자는 홈케어 시스템을 통해 집에서 생체정보를 측정해 자가관리를 할 수 있게 되고, 자가관리 정보는 의료진과의 비대면 상담 시 활용할 수 있다.

또 퇴원 후 지역병원으로 연계된 환자에 대한 보다 전문적인 치료와 재활을 위해 비대면 화상 시스템을 통해 서울대학교병원과 지역병원 간 협진을 받을 수 있다.

스마트 입원환경 및 재택, 지역 의료기관 연계 시스템 기반 조성
스마트 입원환경 및 재택, 지역 의료기관 연계 시스템 기반 조성

환자·보호자 교육

입원, 외래, 응급 등 환자가 병원에 내원한 경로와 질환 등에 따른 맞춤형 교육이 가능하도록 디지털 교육자료를 개발해 제공한다.

이 분야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세브란스병원은 산모 맞춤형 돌봄플랫폼을 통한 산모·보호자-의료진 간 소통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며, 임신 전주기 맞춤형 교육이 가능한 온라인 교육 시스템을 도입하고 퇴원 후에도 맞춤형 모바일 교육이 가능한 산후관리 시스템을 개발한다.

이번 사업을 통해 특히 MZ세대 산모의 특성을 고려한 자연스러운 소통이 이뤄져 진료 만족도가 크게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세브란스병원은 환자·보호자 교육 분야 외에도 스마트 입원환경 측면에서도 다양한 프로그램을 계획하고 있다.

일반 산부인과와 세브란스병원 간 원격협진 및 진료의뢰 시스템, 고위험군 산모에 대한 재택 모니터링, 실시간 응급상황대처 시스템 등을 개발한다.

특히 의료기관 간 원격협진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산모가 경미한 이상만으로 불필요하게 상급종합병원에 내원하는 상황을 줄일 수 있을 것이라 기대된다.

디지털 솔루션 기반 산모 맞춤형 전주기 케어 플랫폼
디지털 솔루션 기반 산모 맞춤형 전주기 케어 플랫폼

보건복지부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올해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지원 사업은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해 환자의 눈높이에서 환자와 의료진이 소통하는 병원이 되도록 지원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며 “수술, 입원, 퇴원 이후까지 환자를 중심으로 연결된 의료서비스가 이번 스마트병원 선도모델을 통해 구현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국장은 이어 “스마트병원은 전국적 확산이 중요한 만큼, 올해부터는 그간에 개발된 선도모델 중 효과가 검증된 모델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확산사업도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 권순만 원장은 “그동안 환자·의료진의 만족도가 부족했던 분야에 정보통신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스마트병원 선도모델 개발과 적용이 이뤄진다면 환자 경험 및 의료서비스의 질 향상은 물론 보건산업 분야 발전 또한 기대된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