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09:46 (수)
명지병원, 간 집중치료실 ‘LICU’ 개소
상태바
명지병원, 간 집중치료실 ‘LICU’ 개소
  • 병원신문
  • 승인 2022.05.18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담 의료진 상주, 24시간 집중 관리 서브 중환자실

명지병원(병원장 김진구)은 5월 17일 병원 C관 5층에 간 질환자들의 서브 중환자실 역할을 담당하는 ‘간 집중치료실(LICU: Liver Intensive Care Unit)’을 개소하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LICU’는 첨단 장비를 갖춘 치료실에 전문 간호사가 상주하며 급성 악화 증상이 예견되는 간경변 및 간부전 환자와 합병증이 예견되는 간 세포암 환자를 24시간 집중 치료, 관리하는 서브중환자실이다.

모두 4개의 병상으로 이뤄진 간 집중치료실에는 환자 개개인을 집중 컨트롤 할 수 있는 모니터와 24시간 환자의 체중변화를 감지할 수 있는 중환자실용 침대가 갖춰져 있다.

간 집중치료실에는 간경변‧간부전 환자가 정맥류 출혈, 간성뇌증, 진정 섬망, 급성신기능 장애 등의 합병증 및 급성 악화 증상을 보이거나 예견되는 환자와 간세포암 치료 후 합병증이 의심되거나 발생한 환자가 입원하게 된다.

명지병원은 2015년 우리나라 최고의 간 질환 석학으로 손꼽히는 소화기내과 이효석 교수를 비롯한 간암 및 간 질환 명의들을 대거 영입, 풍부한 경험과 최고의 전문성을 바탕으로 간 센터의 문을 열고 간이식 25회를 비롯한 경기북서부지역 간 질환 치료의 중심으로 자리매김 해왔다.

특히 ‘진행성 간암센터’ 개설을 앞두고 있는 명지병원은 통합적 치료시스템의 간 센터로 발돋움하기 위해 이번에 간 집중치료실을 개소하고 체계적이고 전문화된 간 치료를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간센터장 이효석 교수(소화기내과)는 “간 질환은 증상이 드러나지 않아 진행경과의 면밀한 관리와 즉각적인 치료가 필수적”이라며 “간 집중치료실이 간부전을 비롯한 급성기 간 질환자들의 빠른 회복에 기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LICU는 명지병원이 간 치료 TOP3란 원대한 목표로 나아가는 중요과정 중 하나”라며 “향후 진행성 간암센터 구축을 통해 간 치료 메카의 명성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명지병원은 오는 5월 27일 오후 2시 LICU 및 진행성 간암센터 개소 기념 온라인 임상 심포지엄을 열고 진행성 간암의 최신 치료방법 등을 소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