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09:46 (수)
전남대병원-매타오병원, MOU
상태바
전남대병원-매타오병원, MOU
  • 병원신문
  • 승인 2022.05.17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시아 마웅 원장 광주인권상 수상
의학 발전 및 난민 의료활동 지원 협력키로

전남대학교병원(병원장 안영근)이 2022년 광주 인권상 수상자 신시아 마웅 원장이 설립한 태국 매솟의 매타오병원과 의학 발전 및 난민 의료활동 협력 등 교류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전남대병원은 5월 17일 오후 3시 병원 행정동 2층 접견실에서 안영근 병원장, 박창환 진료처장, 김영민 사무국장, 주성필 대외협력실장, 김유일 공공보건의료사업실장 등 병원 관계자와 매타오병원 신시아 마웅 원장, 나이 나이 우 아동보호부 부국장, 나루문 마웅잠라드 공동체회복력구축재단 코디네이터, 아예 미야 미야 푸 공동체회복력구축재단 코디네이터, 김성민 매니저 그리고 5·18기념재단 고재대 국제연대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약식을 갖고 △진료 및 의학 발전에 관한 사항 △임상 교육, 의학 정보 및 인적 자원 교류 △임상 및 기초 분야의 공동 연구 및 학술 협력 △난민 의료활동에 대한 인도주의적 협력 사항을 함께 하기로 했다.

협약을 마친 후 신시아 마웅 원장 등 매타오병원 관계자들은 전남대병원 내에 위치한 의학박물관에 방문해 5·18민주화운동 당시 전남대병원의 헌신적인 구호활동 등 다양한 기록을 살펴보고 전남대어린이병원, 의생명연구지원센터 등 선진의료시스템을 둘러봤다.

신시아 마웅 원장 “전남대병원 의료진이 5·18민주화운동 당시 함께 동참해 시민들을 구하기 위해 앞장섰다고 들었다. 이러한 활동은 물론 훌륭한 의료체계를 갖추고 있어 배울 점이 무척 많을 것 같다”며 “의료체계와 교육체계는 지역사회 활동과 연계해야 된다고 생각하는 만큼 추후 매타오병원과 다양한 교류를 통해 좋은 인연 계속 이어나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영근 병원장은 “광주와 미얀마는 민주화운동을 한 시대가 다르고, 언어도 다르지만 민주화라는 가치 아래 공유할 부분이 많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매타오병원과 의학정보 교류 및 난민 의료활동에 대한 지원 등을 함께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