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19:59 (수)
한림화상재단, 화상경험자 인식개선 글로벌 캠페인 진행
상태바
한림화상재단, 화상경험자 인식개선 글로벌 캠페인 진행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5.17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안면 평등 주간 2022’ 맞아 차별 없는 공정한 세상 만들기 앞장

한림화상재단(이사장 윤현숙)이 화상경험자에 대한 인식 개선 글로벌 캠페인을 진행한다.

한림화상재단은 ‘국제 안면 평등 주간 2022(International Face Equality Week 2022)’를 맞아 한국 대표 기관으로서 5월 17일부터 24일까지 9일간 영국 FEI(Face Equality International)를 포함한 전 세계 34개 NGO 기관과 ‘페이스 이퀄리티 캠페인’을 공동 진행한다.

이 캠페인은 화상 등으로 인해 안면손상을 입은 사람들이 직면하는 사회적 문제를 강조하고 이들의 생각과 사회에 바라는 점을 알리기 위해 마련됐다.

이를 통해 대중들의 인식 변화를 이끌어 내고 차별 없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함이다.

올해는 ‘페이스 이퀄리티는 인권이다’를 주제로 SNS 채널인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에서 캠페인이 진행된다.

캠페인 참여는 ‘Face Equality 필터’를 이용해 셀피를 찍고 자신의 의견을 달아 개인 SNS 채널에 업로드하면 된다.

게시물은 SNS을 통해 전 세계인과 공유되며 관련 해시태그(#FaceEqualityIsAHumanRight #IFEW2022 )를 통해 확산된다.

자세한 내용은 한림화상재단 홈페이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 등 홍보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윤현숙 이사장은 “캠페인을 통해 평소 사회적으로 주목받지 못했던 페이스 이퀄리티가 인권의 한 부분으로써 조명받을 수 있도록 그 가치를 널리 알리고자 한다”며 “눈에 보이는 신체 부위에 화상을 경험한 사람들이 겪게 되는 사회적 차별이 긍정적으로 변화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캠페인을 주도하는 영국 FEI는 각국의 NGO 기관과 함께 안면 및 화상 장애로 사회적 차별을 받는 사람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있다.

한림화상재단은 FEI와 2019년 파트너기관 협약을 맺고 화상으로 인해 사회적 차별을 받는 사람들을 대변하기 위한 인식개선 캠페인, 교육, 새로운 정책 제안 등의 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