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5 15:21 (화)
한양대류마티스병원, ‘진료 활용 실용연구’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한양대류마티스병원, ‘진료 활용 실용연구’ 심포지엄 개최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5.11 16: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18일 세계적 석학들 최신 연구 발표 및 토론의 장 마련

한양대학교류마티스병원(원장 김태환)은 오는 5월 18일 한양종합기술원(HIT) 6층 회의실에서 온·오프라인으로 ‘from bench to bedside, 환자진료에 활용되는 실용연구’를 주제로 ‘제11차 HUHRD(Hanyang University Hospital for Rheumatic Diseases)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이번 심포지엄의 첫 번째 세션은 ‘류마티스질환의 병인 및 병태생리’를 대상으로 배상철 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한양대류마티즘연구원장)가 좌장을 맡는다.

발표는 Akihiro Nakamura박사(미국 토론토대학교)의 ‘류마티스질환에서 대식세포이동저지인자(macrophage migration inhibitory factor, MIF)의 역할규명’과 Xianyong Yin 교수(미국 미시간대학교)의 ‘유전체연구를 통한 루푸스 질환연구’, 박성호 박사(울산과학기술원)의 ‘대식세포의 후생유전학적 조절’로 꾸려졌다.

두 번째 세션은 ‘류마티스질환의 치료적 접근’을 주제로 유대현 한양대류마티스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가 좌장을 맡고 이상일 교수(경상대병원)가 ‘자가면역질환에서의 의약바이오(Pharmabiotics) 연구’를 발표한다.

이어 김진홍 교수(서울대학교)가 ‘퇴행성관절염의 재생치료 전략’을, Xu Cao 교수(존스홉킨스 대학병원)가 ‘강직척추염의 골변형과 혈소판유래성장인자(Platelet-Derived Growth Factor-BB) 연구’를 강연할 예정이다.

김태환 병원장은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세계적 석학들의 기초과학 연구와 임상 분야에서의 지식과 경험을 교류해 류마티스질환의 치료 수준을 더욱 발전시키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