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10:40 (수)
코로나19 시국에 보여준 심평원의 ‘위기대응 시스템’
상태바
코로나19 시국에 보여준 심평원의 ‘위기대응 시스템’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5.1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력파견·환자관리·치료제 등 통합 관리 시스템 운영으로 코로나19 극복

범국가적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상황에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이 보여준 다양한 ‘보건의료 위기대응 시스템’이 새삼 주목받고 있다.

심평원은 코로나19 발생 초기부터 코로나19 대응 시스템 개발 전담팀을 구성해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시스템’ 등 방역현장 지원을 위한 다양한 정보 시스템을 구축·운영했다.

지난 2020년부터는 마스크 공급·수요간 불균형에 따른 줄서기 및 사재기 등 사회적 혼란을 해결하기 위한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시스템’을 긴급 구축해 마스크 수급 안정화의 중추적인 역할을 했다.

아울러 격리기관별로 산재된 환자정보의 통합 관리를 위한 ‘환자관리 정보시스템’을 구축,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지자체 등 방역현장의 업무 효율을 향상시키기도 했다.

2021년 2월에는 ‘치료제 투여 이력 관리시스템’을 통해 중증 환자용 주사·경구용 치료제(렘데시비르, 레그단비맙, 팍스로비드, 라게브리오 등) 사용 신청 및 실시간 적합여부, 환자별 이상반응 등을 관리 할 수 있도록 지원한 바 있다.

같은 해 4월에는 ‘파견 의료인력 관리시스템’으로 기존 SMS·이메일 등을 통한 의료인력 수급관리를 파견 신청자 모집부터 투입까지 전 과정을 전산화해 코로나19 대응 현장의 업무 효율성을 대폭 높였다.

또한 12월부터는 △병상 부족 상황에 대비한 병상효율화 인센티브 시스템 △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국내 도입 및 원활한 치료제 수급관리를 위한 치료제 재고 관리시스템 △중수본의 코로나19 대응 허브시스템 서비스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 허브시스템’은 질병관리청, 심평원, 사회보장정보원, 한국의료복지정보원 등 유관기관간 정보 연계를 통해 수기 입력과 중복적 행정 업무를 간소화·자동화하는 등 체계적인 환자관리를 위해 구축된 협업 시스템으로 눈길을 끌었다.

실제로 심평원은 해당 시스템의 성공적인 안착을 위해 △감염병 관련 의료기관별 병실·병상 잔여 현황 제공 △의료기관 환자 수용가능 여부 확인 및 격리해제 정보 제공 △보건소·생활치료센터 등에서 관리 중인 환자정보 수신 및 환자관리 정보시스템과의 연계 처리 등을 제공 중이다.

최동진 심평원 정보운영실장은 “보건의료분야 선도 기관으로서 우수한 ICT 역량과 소관부처·지자체·의료기관·의료인력 등 모든 사용자들이 접근 가능한 ‘보건의료 위기대응 시스템’을 바탕으로 일상회복과 코로나19 종식을 위해 총력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