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1 15:45 (목)
가톨릭의대 김세웅 교수, 대마 활용 의약품 개발 추진
상태바
가톨릭의대 김세웅 교수, 대마 활용 의약품 개발 추진
  • 병원신문
  • 승인 2022.05.10 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톨릭대 기술지주 자회사 ㈜그린메디신-美 대마연구소 ICR, MOU
김세웅 교수(왼쪽)와 미국 콜로라도 주립대학 ICR연구소 박상혁 박사(오른쪽)가 협약서에 서명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세웅 교수(왼쪽)와 미국 콜로라도 주립대학 ICR연구소 박상혁 박사(오른쪽)가 협약서에 서명한 후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마에서 추출한 천연화학물질인 칸나비노이드성분을 개발하기 위해 가톨릭대학교 의과대학 의료진과 미국 연구소가 손을 잡았다. 이로써 우리나라도 대마를 활용한 의약품 개발 연구가 활성화 될 것으로 보인다.

가톨릭대학교 기술지주 자회사인 그린메디신을 설립한 가톨릭의대 김세웅 교수(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는 지난 59일 미국 최고 권위의 대마식물 헴프(HEMP)연구소 ICR(Institute of Cannabis Research, Colorado State University-Pueblo)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칸나비노이드성분을 활용한 의약품을 비롯해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등 다양한 제품 개발에 나선다.

이번 협약과 관련해 김세웅 교수는 현재 해외 칸나비스 시장은 급성장중이며, 그 이유는 합법화를 통한 규제 완화라며 특히 전 세계 칸나비스 최대 시장으로 알려진 미국은 의료용 칸나비스 사용 합법화를 통하여 관련사업의 규제 완화가 진행 중이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내에서도 활발한 연구 및 사업화를 통해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혁신적 사업으로서 관련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그린메디신은 대마식물 헴프(HEMP)에서 추출한 천연 화학물질을 연구할 수 있는 마약류 학술연구 허가를 받아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한국형 종자 개발 및 추출, 특정 질환에 대한 치료제 개발 등 관련 교수진들과 함께 칸나비스(CBD) 효능 연구를 진행 중에 있으며 이번 ICR과의 협약을 통해 앞으로 공동 연구를 진행해 의약품, 건강기능식품, 화장품 등 보다 다양한 제품을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칸나비스 사업화 확대를 위해 미국 콜로라도에 ‘Green Medicine USA.LLC(usagreenmedicine.com)’를 설립하고 콜로라도산 프리미엄 CBD 제품 ‘LEAF ALPHA’를 판매하기 시작했으며 동물용 CBD 시장에도 진출을 준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