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10:40 (수)
원격진료, 쏠림 없게 설계
상태바
원격진료, 쏠림 없게 설계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5.06 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의료발전협의체, 비대면 진료·병상기본시책·인공신장실 등 논의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비대면 진료 본격 도입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는 가운데 정부와 의약단체들은 특정 의료기관 혹은 약국에 쏠림 현상이 발생하지 않아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하고 본격 논의에 착수했다.

보건복지부는 5월 4일 서울 서초구 소재 국제전자센터에서 의약단체들과 ‘보건의료발전협의체’ 제31차 회의를 개최했다.

제31차 회의에서는 비대면진료협의체 구성 및 운영계획, 병상기본시책 추진상황, 인공신장실 설치 및 운영기준 권고(안) 시행 등에 대해 논의했다.

비대면진료협의체 구성 등 논의

대한약사회는 처방전 위조·중복사용, 의약품 오배송, 지역 약국체계 붕괴 등의 우려를 제기했다. 대한치과의사협회는 비대면 진료를 제도화하는 것과 별개로 플랫폼이 악용될 수 있는 부분은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대한한의사협회는 한의진료의 특성을 반영한 제도화를 주문했다.

대한의사협회·대한약사회는 비대면 진료 전용 의료기관, 배달 전문약국 등이 나타나지 않도록 방지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밝혔다. 특히 의협은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 신중히 논의가 필요하므로 충분한 준비기간을 거쳐 협의체를 운영해줄 것을 요청했다.

보건복지부는 향후 비대면 진료 협의체를 구성해 비대면 진료 전용 의료기관, 배달전문약국을 방지하는 대책과 함께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처방과 조제를 토대로 요양기관당 환자수 및 의사 혹은 약사 1인당 진료 및 조제건수 제한 등 특정 요양기관 쏠림 현상이 생기지 않고 비대면 진료와 조제가 이뤄지도록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은 “비대면 진료, 인공신장실 설치 및 운영기준 등 새로운 보건의료정책은 국민의 건강을 증진하는 방향으로 수립되도록 면밀한 검토가 필요할 것”이라며 “비대면 진료 전용 의료기관, 배달전문약국 등은 현행법 저촉 소지가 있어 위반 여부 등을 검토하고 필요한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병상기본시책 추진상황

보건복지부는 병상기본시책의 병상 수급 관리원칙과 관리기준, 이행 관리방안 등에 대해 설명하고 병상기본시책의 추진상황을 의약단체와 공유했다.

인공신장실 설치 및 운영기준 권고(안) 시행

보건복지부는 환자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이 큰 혈액투석이 의료기관에서 적정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인공신장실 설치 및 운영기준 권고(안)에 대해 의료계의 의견을 청취했다.

보건복지부 및 의약단체는 인공신장실에 대한 설치 및 운영기준 필요성에 대해서는 공감대를 형성했으며 향후 보다 세밀한 구성내용에 대해 추가적으로 논의키로 협의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보건복지부에서는 이창준 보건의료정책관, 고형우 보건의료정책과장, 송영조 의료자원정책과장, 박미라 의료기관정책과장, 하태길 약무정책과장이 참석했다.

의약단체에서는 대한병원협회 송재찬 부회장, 대한의사협회 이상운 부회장, 대한치과의사협회 신인철 부회장, 대한한의사협회 황만기 부회장, 대한약사회 조양연 부회장, 대한간호협회 곽월희 부회장이 참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