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1 12:12 (금)
용인세브란스 ‘디지털 타임캡슐 봉인식’ 개최
상태바
용인세브란스 ‘디지털 타임캡슐 봉인식’ 개최
  • 병원신문
  • 승인 2022.05.04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원 과정 담은 기록들 NFT로 발행해 공인전자문서보관소에 20년 보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이 5월 3일 4층 대강당에서 ‘디지털 타임캡슐 봉인식’을 개최했다.

디지털 타임캡슐 봉인은 용인세브란스병원 개원 2주년을 기념해 개원 준비 과정에서부터 개원 직후의 발자취를 기록하고 기관과 교직원들의 생생한 역사를 남기기 위해 추진됐다.

물리적인 물건을 보관하는 일반적인 타임캡슐과 달리 용인세브란스병원의 디지털 타임캡슐은 가치 있는 기록들을 NFT(Non Fungible Token, 대체 불가 토큰)로 발행해 공인전자문서보관소에 보관한 게 특징이다.

이날 열린 디지털 타임캡슐 봉인식에는 용인세브란스병원 최동훈 병원장, 박진오 진료부원장, 김은경 연구부원장, 박진영 기획관리실장을 비롯한 교직원들이 참석했다. 윤덕용 디지털의료산업센터 부소장의 사회로 진행된 행사에서는 김수정 의료정보부 실장이 나서 디지털 타임캡슐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주요 경영진의 카운트다운에 맞춰 공인전자문서보관소로 디지털 타임캡슐 데이터를 전송하는 이벤트가 진행됐다.

5월 3일 용인세브란스병원 4층 대강당에서 열린 디지털 타임캡슐 봉인식.
5월 3일 용인세브란스병원 4층 대강당에서 열린 디지털 타임캡슐 봉인식.

용인세브란스병원 디지털 타임캡슐에는 건립 과정을 기록한 건립보고서, 스마트병원으로서 디지털 혁신의 노하우를 기술한 디지털백서, 의료의 질 향상 노력의 결과물인 ‘Outcomes Book’과 29개 부서가 전해온 동영상, 사진, 롤링페이퍼, 편지 등 다양한 자료들이 담겼다. 50여 종류의 디지털 파일이 담긴 디지털 타임캡슐은 20년 후인 2040년 3월 용인세브란스병원 개원 20주년 기념식에서 개봉될 예정이다.

최동훈 병원장은 축사를 통해 “2040년 디지털 타임캡슐이 개봉될 때에는 용인세브란스병원이 국내를 넘어 아시아 디지털 병원의 허브로 성장해 있을 것을 확신한다”며 “사람 중심의 디지털 혁신 가치를 이어나가 첨단 의료 기술의 진보를 이루는 것은 물론 환자들에게도 실질적인 도움을 주는 훌륭한 스마트병원으로 성장해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용인세브란스병원은 디지털 혁신, 안전과 공감, 하나의 세브란스라는 세 가지 핵심 전략을 바탕으로 2020년 3월 용인시 기흥구에 신축 개원했으며, 디지털의료산업센터를 주축으로 다양한 디지털 솔루션들을 적극 도입해 국내 스마트의료를 선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