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6 19:59 (수)
국가예방접종 백신 국산화율 27.3%
상태바
국가예방접종 백신 국산화율 27.3%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5.04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2개 백신 중 국내 제조사 원액부터 제조·공급 백신은 6개 불과
기타예방접종 백신도 9개 중 국내 제조사 제조·공급 품목 단 1개

국가예방접종 백신의 국산화율이 27.3%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최연숙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최근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를 근거로 국가예방접종 백신 22개 품목 중에서 국내 제조사가 원액부터 제조해 공급하는 백신은 6개 품목, 27.3%에 불과하다고 5월 4일 밝혔다.

나머지 16개 품목은 해외에서 원액을 수입해 제조하거나 완제품 상태로 수입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국가예방접종 외 기타예방접종 백신 9개 품목 중에서도 국내 제조사가 원액부터 제조해 공급하는 품목은 단 1개 였다.

최연숙 의원은 “백신은 코로나 등 감염병 대응에 중요한 자원으로 특히 영유아는 1~2개월마다 예방접종을 하면서 건강을 위한 첫걸음을 내딛고 있다”며 “신생아가 출생 후 4주 이내에 접종하는 BCG나 생후 2개월부터 접종하는 디프테리아, MMR(홍역, 유행성 이하선염, 풍진) 등 영유아에게 필요한 대부분의 백신이 국산화가 되지 않아 외국에 의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최 의원은 이어서 “윤석열 정부가 바이오·디지털헬스 글로벌 중심국가 도약을 국정과제에 넣은 만큼 백신의 개발과 안정적 공급, 국가적인 관리체계 구축을 위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