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6 13:22 (목)
천식환자 절반 이상 ‘호흡기능검사’ 건너뛴다
상태바
천식환자 절반 이상 ‘호흡기능검사’ 건너뛴다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5.02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평원 제8차 천식 적정성 평가 분석
천식환자 57.6% 폐기능검사 받지 않아

천식환자 중 절반 이상이 ‘호흡기능검사’를 받지 않는 것으로 드러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5월 3일 세계 천식기구에서 제정한 ‘세계 천식의 날’을 맞아 제8차 천식 적정성 평가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분석 결과, 폐기능검사 시행률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으나 2020년 기준 평가 대상 환자 중 42.4%만 검사를 받아 여전히 낮은 수준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가 2020년에 발표한 천식 진료지침에 따르면 천식 악화의 조기 발견 및 약제 조절 등 질환 관리를 위해서는 최소 1년에 한 번 이상 폐기능검사를 받아야 한다.

연령별로는 70대의 폐기능검사 시행률이 48.5%로 가장 높고, 90대 이상이 27.6%로 가장 낮았다.

성별로는 여성 40.9%, 남성 44.2%로 전 연령에서 여성이 남성보다 폐기능검사 시행률이 저조했다.

천식 조절상태를 유지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예방약물인 ‘흡입스테로이드(ICS)’ 처방환자 비율도 55.9%에 불과했다.

의료기관 평가결과에서는 폐기능검사 장비를 보유한 기관이 보유하지 않은 기관보다 모든 지표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천식은 외래에서 효과적으로 진료가 이뤄진다면, 질병의 악화와 입원을 예방할 수 있는 만성 호흡기 질환이라는 게 심평원의 설명이다.

2019년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국내 19세 이상 천식 유병률(의사로부터 천식을 진단받은 적이 있는 분율)은 3.2%로, 특히 65세 이상은 5.0%로 나이가 들수록 높게 나타났다.

특히 천식 입원율은 인구 10만명 당 65명으로, 2021년 12월 1일 기준 OECD 평균 34.4명의 2배에 육박했다.

문제는 국민건강통계에서 추정한 천식 유병률보다 실제로 진료받은 환자수가 적다는 것인데, 이는 천식 조기진단을 위한 폐기능검사 시행의 중요성을 보여준 것과 다름없다고 전한 심평원이다.

김양중 심평원 진료심사평가위원(천식 분과위원장)은 “호흡기능검사(폐기능검사) 중에는 간편하게 받을 수 있는 종류도 있다”며 “천식 의심환자는 물론이고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적어도 1년에 한 번은 호흡기능검사를 받아댜 한다”고 권장했다.

한편, 심평원은 홈페이지를 통해 가까운 동네 병원에서 지속적으로 천식 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천식 적정성 평가 결과가 좋은 의료기관을 공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