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16 15:23 (월)
부천성모병원, 병동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 선정
상태바
부천성모병원, 병동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 선정
  • 병원신문
  • 승인 2022.05.02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정근무조 편성 등 근무 환경 개선 통해 의료서비스 질 향상 기대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병원장 김희열)이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이 실시하는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에 선정됐다.

간호사 교대제 개선 시범사업은 그간 의료기관에서 근무하는 간호사들의 불규칙한 교대근무, 과중한 업무부담, 높은 이직률 등 불합리한 근무환경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에서 시범사업을 계획하고 부천성모병원을 포함한 총 58개의 참여 기관을 선정했다.

시범사업 기간은 2022년 4월 30일부터 2025년 4월 30일까지 3년간이다.

부천성모병원은 이번 시범사업 선정으로 간호간병통합서비스병동이 아닌 두 개의 병동 가10병동과 가8병동에 대해 야간전담간호사, 대체 간호사, 지원 간호사를 배치하고 병동 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근무제를 활용하여 규칙적인 근무제가 가능하도록 운영할 계획이다.

기존 개인별로 선호하는 근무형태를 신청 받아 근무번표가 매번 달라지는 교번제가 아닌 고정근무조를 편성, 규칙적으로 교대함으로써 간호사가 안정적으로 근무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김점숙 부천성모병원 간호부장은 “이번 시범사업 참여로 간호사 이직률을 감소시키고, 숙련된 간호 인력을 확보할 수 있어 의료서비스 질 향상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