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9 18:52 (금)
급성뇌경색치료연구회 심포지엄 및 기초교육과정 개최
상태바
급성뇌경색치료연구회 심포지엄 및 기초교육과정 개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5.02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Korean NeuroEndovascular Society, 회장 장철훈·영남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산하 급성뇌경색치료연구회는 지난 4월 29일 대전 인터시티호텔에서 심포지엄을 개최하고 급성 뇌졸중치료의 증례 토론 및 최신 지견을 공유했다.

급성뇌경색치료연구회(ASTRO, 연구회장 분당차병원 신경외과 신승훈)는 해마다 발생률이 올라가고 있는 급성 뇌경색의 학술 및 정책 연구를 위해 2021년 4월 창립된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산하 연구회로, 급성뇌졸중 치료에 핵심치료인 뇌혈관내 혈전제거술뿐만 아니라 예방, 약물치료, 수술 등의 치료 전반과 뇌졸중 예방 및 치료에 대한 국가 정책 수립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빠르게 발전하고 있는 급성 뇌졸중에 대한 뇌혈관내치료의 최신 치료 기법과 기구에 대한 활발한 토론이 진행됐으며,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한 증례 공유가 있었다.

이와 함께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는 안전한 뇌혈관내치료를 위해 2020년부터 신규 회원들을 대상으로 기초교육과정(Basic Neuroendovascular Training Course)을 개최하고 있다. 기초교육과정은 뇌졸중에 대한 뇌혈관내치료의 기본 술기, 시술 기구, 최신 치료 지견에 대한 교육으로 올해도 지난 3월 5일, 4월 16일 2번의 교육을 실시했으며, 오는 5월 14일 3차 교육을 시행할 예정이다.

1차 기초교육 장면
1차 기초교육 장면

장철훈 대한뇌혈관내치료의학회 회장은 “뇌졸중은 우리나라 3대 사망원인 중 하나로, 해마다 환자와 의료비가 급증하고 있다. 뇌혈관내치료는 뇌졸중 치료의 핵심으로 자리잡았으며, 사망과 후유증을 최소화할 수 있는 치료방법이다. 우리 학회는 빠르게 발전하는 뇌혈관내치료의 최신지견을 회원들과 공유하고 교육함으로써 국민들이 안전하고 최선의 뇌혈관내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