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1:30 (수)
고지혈증 치료제 ‘크레젯’ 아시아 시장 진출 협력
상태바
고지혈증 치료제 ‘크레젯’ 아시아 시장 진출 협력
  • 병원신문
  • 승인 2022.04.28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웅제약·한국아스트라제네카, 라이선스아웃 계약 체결
2025년까지 인도네시아·태국·필리핀·말레이시아에 허가 목표

대웅제약이 한국아스트라제네카와 손잡고 자체 개발 고지혈증 치료제 ‘크레젯정’을 인도네시아를 포함한 아시아 4개국에 진출시킨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4월 27일 한국아스트라제네카(대표이사 사장 김상표)와 협력계약을 체결하고 인도네시아·태국·필리핀·말레이시아에서의 크레젯 진출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올해 인도네시아를 시작으로 내년도 태국, 필리핀, 말레이시아에서 크레젯의 현지 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해당 국가에 허가 취득과 유지, 제품의 생산 및 수출을 담당하며,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해당 국가에서 제품의 유통과 판매를 담당할 예정이다.

미국과 유럽 등의 글로벌 진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최대 용량의 스타틴 치료 이후에는 스타틴과 에제티미브의 복합제를 사용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이에 따라 고용량의 스타틴에 내약성을 갖지 못하는 많은 이들에게 로수바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인 크레젯은 치료옵션이 될 전망이다.

대웅제약이 자체 개발한 고지혈증 치료제 크레젯은 로수바스타틴·에제티미브 복합제로 LDL-콜레스테롤 강하와 지질 수치 개선 및 관상동맥 죽상경화증 진행 지연에 우수한 효과가 있다. 3상 연구를 통해 우수한 안전성이 입증됐으며, 식사와 관계없이 1일 1회 복용이 가능해 복약편의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실제로 크레젯은 2016년 출시 이후 꾸준한 매출 성장을 보이고 있다.

조 펑 아스트라제네카 아시아지역 총괄 사장은 “아스트라제네카는 다양한 파트너십을 통해 성장과 혁신을 추구한다”며 “우리가 아시아 만성질환 치료 시장에서 쌓아온 전문성과 리더십, 대웅과의 파트너십을 바탕으로 환자들이 보다 나은 삶의 질을 유지할 수 있는 좋은 옵션을 전하고자 협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상표 한국아스트라제네카 대표이사 사장은 “아스트라제네카는 보건의료 증진을 위해 노력하는 국내 파트너들과의 협력을 통해 함께 성장하고자 투자를 계속해왔다”며 “이번 협약은 국내와 아시아 시장에서 성장을 이어온 대웅제약과의 파트너십에서 새로운 이정표가 될 것이며, 아시아 지역의 환자들의 건강 증진에도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고 밝혔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해당 약효군에서 최고의 마켓 리더십을 갖추고, 오랜 기간 대웅제약과 함께한 한국아스트라제네카와 협력할 수 있어 든든하다”며 “대웅제약의 우수한 생산·글로벌 허가 역량을 기반으로 크레젯을 아시아 4개국에 진출시키고 양사가 국내를 넘어 글로벌시장에서도 협력할 수 있는 좋은 기회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