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6 13:22 (목)
2021년 임상시험 승인 842건, 증가세 지속
상태바
2021년 임상시험 승인 842건, 증가세 지속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4.28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의약품 임상시험 승인현황 식약처와 공동 발표

지난해 임상시험 승인 건수는 총 842건으로 전년의 799건 대비 5.4% 증가하는 등 최근 3년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이사장 배병준)과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4월 28일 ‘2021년 의약품 임상시험 승인현황’ 공동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지난해 국내에서 승인된 임상시험은 △제약사 주도 임상시험 증가세 △국내 개발 의약품의 다국가 임상시험 증가 △호흡기계·심혈관계 분야 임상시험 크게 증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 전년 대비 유사수준의 특징을 보였다.

지난해 전체 국내 임상시험 842건 중 ‘제약사 주도 임상시험’이 679건(80.6%)으로 2020년 611건 대비 11.1% 상승했다.

반면 임상시험 실시기관 소속 연구자가 외부 제약사 등의 시험 의뢰 없이 학술연구 등을 목적으로 수행하는 ‘연구자 임상시험’은 전년 대비 다소 감소했다.

참고로 지난해 전 세계 기준 제약사 주도 임상시험은 2020년 대비 13.3% 늘어나 국내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2021년 제약사 주도 임상시험 679건 중 다국가 임상시험이 412건(60.7%)으로 전년도의 355건 대비 16.1% 늘어나 전체 임상시험의 증가를 주도했다.

다국가 임상시험 412건 중 원개발자가 국내 제약사인 경우는 27건(6.6%)으로 2020년 15건(4.2%)보다 증가했다.

2021년 다국가 임상시험의 단계는 2020년 대비 1상은 동일수준, 2상이 31.3%, 3상이 12.5% 상승했고, 전년도에 이어 1·2상 초기임상의 비중(53.4%)이 3상 후기임상의 비중(43.7%)을 앞섰다.

지난해 전체 임상시험 842건을 효능별로 살펴보면, 호흡기계(36건)와 심혈관계(90건)가 2020년 대비 각각 111.8%, 50.0% 증가해 효능별 임상시험 건수 증가율 1, 2위를 차지했다.

효능별 전체 순위는 항암제(321건), 심혈관계(90건), 내분비계(62건), 감염병(항생제)(60건) 등의 순이었다.

지난해 코로나19 치료제·백신 임상시험은 32건으로 코로나19 상황이 지속됨에 따라 관련 임상시험도 전년도 37건과 유사한 수준으로 수행됐다.

2021년 우리나라 임상시험 글로벌 순위는 6위로 2020년과 동일한 순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글로벌 임상시험 순위를 유지하고, 다국가 임상시험과 난이도가 높은 초기 단계 임상시험이 증가한 것은 국내 임상시험 수행 역량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다양한 의약품의 개발을 위한 국내 임상시험 증가는 말기암 등 대체치료수단이 없는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