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1 06:08 (목)
LG화학-한국쿄와기린, 만성신장병 환자 치료제 공동판매
상태바
LG화학-한국쿄와기린, 만성신장병 환자 치료제 공동판매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28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빈혈 치료제 ‘네스프’, 이차성 부갑상선 기능 항진증 치료제 ‘레그파라’

LG화학과 한국쿄와기린은 만성신장병(CKD) 환자에서 나타나는 빈혈에 대한 조혈제 ‘네스프’와 만성신장병 환자 이차성 부갑상선 기능 항진증 치료제 ‘레그파라’의 국내 공동판매를 진행한다고 4월 28일 밝혔다.

‘네스프 프리필드시린지주’(성분명 다베포에틴알파)는 만성신장병 환자의 빈혈 치료에 사용되는 지속형 조혈제로 혈액투석 및 복막투석 환자, 투석 전 만성신장병 환자 등에 처방되고 있다.

투석 환자 대상 1주 혹은 2주 간격으로 1회만 투여하면 되는 높은 치료 편의성이 특징인 조혈제로, 2010년 국내 출시 후 신장질환 의료진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레그파라정’(성분명 시나칼세트 염산염)은 1일 1회 경구 투여하는 만성신장병 환자의 이차성 부갑상선 기능 항진증 치료제로, 2004년 미국 FDA 승인을 획득한 제품이다. 이차성 부갑상선 기능 항진증은 신기능 저하로 부갑상선 호르몬의 과잉 생산이 지속되고 부갑상선의 크기가 비대해지는 질환으로, 만성신장병이 진행될수록 중증도가 심화되는 진행성 질환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계약으로 LG화학은 의원 및 병원급에서, 한국쿄와기린은 종합병원급에서 영업을 전개하게 된다.

LG화학은 신장질환 의료진에게 1세대 조혈제인 ‘에스포젠’(성분명 에리스로포이에틴), 고칼륨혈증 치료제 ‘네스티칼’(성분명 폴리스티렌설폰산칼슘) 등 기존 제품과의 패키지화로 더욱 확대된 치료 옵션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적극적인 협력을 통해 각 시장 1위 제품인 ‘네스프’와 ‘레그파라’의 브랜드가치를 극대화하고, 시장점유율을 지속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