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8-12 17:27 (금)
대웅제약-유씨아이테라퓨틱스, 면역세포치료제 공동개발
상태바
대웅제약-유씨아이테라퓨틱스, 면역세포치료제 공동개발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27 14: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AR-NK 면역세포치료제 개발 및 생산기술 기반

대웅제약이 유씨아이테라퓨틱스와 공동 연구개발을 통해 면역세포치료제 신약 발굴에 나선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4월 26일 CAR-NK 세포치료제 개발 바이오벤처 유씨아이테라퓨틱스(대표 정수영)와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개발 협약을 맺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웅제약과 유씨아이테라퓨틱스는 양사의 세포치료제 개발 및 생산 기술을 바탕으로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을 위한 협력에 나설 계획이다.

대웅제약은 GMP(우수 의약품 제조관리 기준) 생산 설비를 확충하는 한편, 유씨아이테라퓨틱스가 개발하는 CAR-NK 면역세포치료제의 비임상 및 임상 시료 CMO(의약품 전문 생산)를 담당할 예정이다. 협약기간은 체결일로부터 5년이다.

2020년 설립된 바이오벤처인 유씨아이테라퓨틱스는 유전자 도입을 통한 NK세포 엔지니어링 기술을 기반으로 CAR-NK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다. 핵심기술인 ‘CellTaCT’ 플랫폼은 세포치료제와 항암제를 함께 투여하는 기존 병용요법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한 세포 기반 융합 치료제 개발 플랫폼이다.

CAR-NK는 암세포에 특이적으로 반응하는 CAR(Chimeric Antigen Receptor, 키메라 항원 수용체)과 NK(Natural Killer, 자연살해) 세포를 결합한 차세대 면역항암세포치료제이다. CAR-NK 면역세포치료제 단일 투여만으로도 병용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며 △종양미세환경(TME) 조절을 통한 고형암 치료 효과 증대 △기존 병용요법에서 나타나는 항암제 부작용 최소화 △유전자 도입 세포치료제 제조공정 기술 확보 등을 통해 면역세포치료제 개발을 가속화하고 있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NK 세포 엔지니어링 기술을 기반으로 CAR-NK 면역세포치료제를 개발하고 있는 유씨아이테라퓨틱스와 대웅제약이 파트너로서 연구를 함께 할 수 있게 돼 기대가 크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대웅제약은 유씨아이테라퓨틱스와 함께 면역세포치료제 공동 개발에 나서 난치성 질환에 대한 미충족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정수영 유씨아이테라퓨틱스 대표는 “신약개발 경험이 풍부한 대웅제약과 유전자 도입 세포치료제 개발 기술을 보유한 당사가 전략적으로 협력함으로써, CAR-NK 면역세포치료제의 빠른 상용화를 위해 양사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