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6 13:22 (목)
건보공단, 부당청구 포상금 2억9천만원 지급 결정
상태바
건보공단, 부당청구 포상금 2억9천만원 지급 결정
  • 병원신문
  • 승인 2022.04.27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당청구 장기요양기관 신고한 53명 대상…신고채널 확대 중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강도태)은 최근 ‘장기요양포상심의위원회’를 열고 부당청구 장기요양기관을 신고한 53명에게 총 2억9천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결정했다고 4월 26일 밝혔다.

이번에 지급하는 포상금 최고액은 2천만원으로, 근무한 사실이 없는 종사자를 허위 등록하고 서비스 제공시간을 늘리는 방법으로 급여비용을 감액 없이 청구한 기관을 신고한 사례다.

부당청구 장기요양기관 신고‧포상금은 해당 신고내용이 장기요양기관의 부당청구 장기요양급여비용 환수에 결정적으로 기여하게 되면 징수된 공단부담금에 따라 장기요양기관 관련자의 경우에는 최고 2억원, 장기요양기관 이용자 및 일반 신고인의 경우 최고 5백만원까지 지급한다.

건보공단은 2020년 6월부터 내부종사자 등이 신분노출 우려 없이 신고할 수 있도록 익명신고를 도입했고, 2020년 11월에는 ‘The건강보험’ 모바일 앱을 운영해 간편하게 언제 어디서나 신고할 수 있도록 신고채널을 확대했다.

또한 건보공단 유튜브 동영상 게시, 사업장 이메일 홍보, 홈페이지 배너 게시, 언론홍보 등 다양한 매체를 활용해 적극적인 홍보를 통해 공익신고 활성화를 꾀하고 있다.

장기요양기관 부당청구 신고는 모바일 앱, 인터넷 노인장기요양보험 홈페이지, 우편 또는 건보공단을 직접 방문해 접수할 수 있으며 신고 전용전화를 통해 관련 상담을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