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9-28 14:36 (수)
2021년 직장가입자 건보료 환급 310만명
상태바
2021년 직장가입자 건보료 환급 310만명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4.25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보공단, 정산 실시…965만명 추가 납부
추가 납부 10회 분할 시 1인당 월평균 2만원

건강보험료 직장가입자 2021년 보수 변동내역 반영 결과, 보수가 줄어든 310만명이 환급을 받을 예정이며 965만명은 추가 납부가 예정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강도태)은 직장가입자 4월분 보험료와 함께 2021년 정산보험료가 고지될 예정이라고 4월 22일 밝혔다.

건보공단의 설명에 따르면 보수가 줄어든 310만명은 1인당 평균 8만8천원을 돌려받고, 보수 변동이 없는 284만명은 정산이 없으며, 보수가 늘어난 965만명은 1인당 평균 20만원을 10회 분할기준 월 2만원 추가 납부한다.

추가 정산보험료를 납부하게 된 가입자 965만명은 2021년도 보수가 상승함에 따라 산정된 보험료와의 차액만큼 올해 연말정산을 통해 납부하게 된다.

가입자 1,559만명의 2021년도 총 정산 금액은 3조3,254억원으로 전년 대비 54.7%가량 증가했고 1인당 평균 정산보험료는 21만3,352원으로 전년(14만1,512원)보가 약 50.7%(7만1,840원) 늘었다.

특히 올해 연말정산 추가 납부는 코로나19 관련 경제상황을 고려해 전년도와 동일하게 분할 납부를 기존 5회에서 10회로 확대, 가입자의 부담을 분산하기로 했다.

일시납부 또는 분할횟수 변경을 원하는 가입자는 사용자의 신청에 의해 10회 이내에서 원하는 횟수로 가능하며, 2022년 가입자부담금 기준 하한액(9,750원) 미만 납부자는 분할납부 대상에서 제외된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임금 인상이나 호봉 승급 등의 보수 변동 시, 사업장에서 가입자 보수변경 사항을 즉시 신고해야 정산보험료를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연말정산은 실제 보수에 따라 전년도에 냈어야 하는 금액을 납부하는 것으로, 보험료를 새로 부과하는 것은 아니다”며 “전년도에 발생한 보수인상․성과급 등을 반영해 보험료를 정산하는 것으로, 소득에 따른 정확한 보험료 부과를 위해 2000년도부터 시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