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5-18 08:23 (수)
[창간특집] 중소병원 힘낼 수 있도록 격려해 주길 바라
상태바
[창간특집] 중소병원 힘낼 수 있도록 격려해 주길 바라
  • 병원신문
  • 승인 2022.04.25 0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병원신문에 바란다’…윤형조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척추관절센터장
윤형조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척추관절센터장
윤형조 에이치플러스 양지병원 척추관절센터장

생명의 기운이 샘 솟는 아름다운 봄을 맞아, 대한민국 보건의료 발전을 위해 헌신적인 노력을 해 오신 병원신문의 창간 36주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병원신문은 3년 전 ‘코로나19’ 의 어려운 위기상황을 맞아 감염병 극복을 위해 고군분투한 의료진과 생생한 의료현장을 기록해 온 대한민국 대표적인 언론사입니다.

최근 많은 병원인들이 귀사에 거는 기대와 욕구도 다양한데 병원신문은 36년 동안 다양한 양질의 학술정보와 의료트렌드를 중심으로 정확한 보도와 분석, 꼭 필요한 병원소식을 병원인들에게 제공하며 큰 신뢰와 사랑을 받아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특히 귀사는 국내 대표적인 의학정론지로서 명성에 맞는 정도를 굳게 지키고 타 언론사의 모범이 되며 선도자 역할을 해 오셨습니다.

바람이 있다면 코로나19로 힘든 나날을 보내면서 고생했던 중소병원의 의료진들을 격려하고 따뜻한 마음을 전할 수 있는 지면을 적극적으로 할애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또한 곧 다가올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맞아 대한민국 보건의료를 대표하는 언론사의 새로운 비전과 방향을 제시해 주시고, 어려운 여건에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묵묵히 자리를 지키며 소명을 실천한 많은 중소병원이 좀 더 힘을 낼 수 있도록 격려해 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늘 새로운 모습으로 의료인들의 사랑을 받는 참 언론으로 우뚝 서기까지 땀 흘리신 병원신문 관계자 여러분께 심심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