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2 15:34 (일)
“심평원에 로봇사원이?”…자동화 솔루션 도입
상태바
“심평원에 로봇사원이?”…자동화 솔루션 도입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4.20 10: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핵심 업무 생산성 향상 및 정확도 높여…ICT 기술 적극 도입 눈길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에 로봇사원이 등장했다.

심평원은 최근 ‘업무 처리 자동화(RPA, Robotic Process Automation)’ 기술을 도입해 업무 전반에 걸쳐 일하는 방식을 개선하는 데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4월 20일 밝혔다.

RPA는 단순·반복적 업무를 알고리즘에 따라 처리하는 자동화 시스템으로, 심평원은 지난 2020년 시범사업을 통해 신포괄수가 사업 업무 일부에 RPA를 적용해 처리시간 단축 및 오류율 개선 등 업무 효율성을 향상시켰다.

이후 심평원은 지난해 12월부터 1차 RPA 구축사업을 추진해 대국민 서비스인 ‘공표목록 외 공공데이터 제공’ 등 5종 업무에 RPA 구축을 완료하고 4월 18일 ‘RPA 구축효과 보고회’를 개최한 바 있다.

이날 보고회에서 심평원 최동진 정보운영실장은 RPA 도입을 위해 사전에 직원설명회 7회, 자체 업무분석 컨설팅을 진행하는 등 업무 재설계 역량을 내재화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RPA 구축으로 연간 약 4,000여 시간에 달하는 단순 반복 업무 시간을 절감하고 수작업으로 인한 실수 등도 방지하는 효과를 얻었다고 밝힌 최동진 실장이다.

아울러 최 실장은 RPA 도입을 통해 단축된 시간을 고부가가치 업무에 집중하는 시간으로 활용할 수 있어 내부 직원은 물론 신속하고 정확한 자료제공 등을 통한 대외고객 만족도 향상도 기대된다고 전했다.

실제로 심평원은 RPA가 기존 직원의 업무 빼기가 아닌 자신의 일을 도와주는 동료로 인식할 수 있는 친근한 이미지를 갖게 하기 위해 RPA 실행을 위한 업무별 로봇사원을 채용해 업무시스템 권한을 부여했다.

올해 2월에는 RPA 적용 업무를 확산하고자 수요조사 및 업무선정위원회를 통해 전자자료 전산관리, 각종 통계자료 생성, 보고서 작성 등 15종의 과제를 발굴했다.

향후 심평원은 실무담당자가 업무분석 과정뿐만 아니라 RPA 솔루션을 직접 활용해 프로세스를 개선할 수 있도록 실습교육 실시하고 행정안전부 등 유관기관과 협력해 업무 효율화 향상을 위한 RPA 구축을 지속 추진할 계획이다.

최동진 실장은 “지난 2020년부터 로봇 프로세스 자동화를 도입해 복잡하고 반복적인 업무에 RPA 기술을 적용해 혁신적인 성과를 이뤘다”며 “이에 그치지 않고 ICT 기술을 적극 도입해 업무효율화 및 심평원의 고유 역할인 보건의료서비스의 질적 향상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