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7:29 (수)
대웅제약, 미국 XtalPi사와 항암신약 공동개발 추진
상태바
대웅제약, 미국 XtalPi사와 항암신약 공동개발 추진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1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개발 AI 플랫폼 보유 ‘크리스탈파이’…비용 및 시간 절감 기대

대웅제약이 미국 인공지능(AI) 플랫폼 업체와 손잡고 항암신약 연구개발에 나선다.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창재)은 지난 3월 31일 미국 XtalPi(크리스탈파이, 대표 마젠)와 AI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을 이용한 항암신약 공동연구 및 개발 계약을 체결했다고 4월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양사는 합성치사(synthetic lethality) 원리에 기반한 항암 타깃 신약개발을 공동으로 진행하게 된다. 크리스탈파이는 독자적인 신약개발 클라우드 컴퓨팅 플랫폼을 이용해 선정된 항암 타깃을 활용해 신약후보물질을 발굴하고, 이후 대웅제약은 전임상 및 임상 개발 등 사업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산출된 결과물은 대웅제약이 소유한다.

크리스탈파이는 양자물리학에 기반한 AI 신약연구개발 기업으로, 2014년 MIT(매사추세츠공과대학)의 양자물리학 전문가들이 설립 후 디지털 약물발견 및 개발 플랫폼을 개발해 상위 10대 제약사 중 7개사를 포함, 전 세계 70개가 넘는 제약회사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최근 1년간 오비메드, 구글, 텐센트, 5Y, HOPU, 소프트뱅크 등 대기업들이 참여한 시리즈 C, D 투자에서 7억 달러가 넘는 유치를 완료했다. 화이자와도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고 신약개발에 사용하기 위한 AI 기반 분자 모델링 플랫폼 개발을 진행 중이다.

대웅제약과의 공동 연구에 사용될 크리스탈파이의 양자역학 기반 인공지능 신약 발굴 플랫폼은 기계학습(머신러닝)을 결합해 광범위한 분자화합물의 약학적 성질의 예측이 가능한 것이 특징으로, 이를 통해 보다 효율적인 신약후보물질 발굴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

전승호 대웅제약 대표는 “인공지능 기술뿐 아니라 의약‧화학 전문성도 보유한 크리스탈파이와 공동연구를 하게 되어 기대가 매우 크다”며 “일반적인 신약개발 소요기간 및 리스크에 대한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AI 기반 신약개발 플랫폼을 통해 차세대 항암신약 개발을 가속화하겠다”고 밝혔다.

마젠 크리스탈파이 대표는 “인공지능 플랫폼을 이용하면 어려운 타깃에서의 신규 및 개발 가능한 선도물질을 보다 빠르게 찾을 수 있다”며 “대웅제약의 탁월한 R&D 역량과 크리스탈파이의 AI 기반 플랫폼 기술력을 통해 임상시험에 효과적이고 안전한 신약후보물질을 보다 효과적으로 발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