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7:29 (수)
우울증 등 개선 디지털치료기기 평가기준 추가 마련
상태바
우울증 등 개선 디지털치료기기 평가기준 추가 마련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12 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약처, 신속한 제품화 지원…기준 3개에서 5개로 확대

우울증, 공황장애를 개선하는 디지털치료기기의 신속한 제품화를 위한 지원이 이뤄진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김강립)는 환자의 치료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우울증, 공황장애를 개선하는 디지털치료기기의 성능, 안전성, 유효성에 대한 평가기준을 추가 마련해 신속한 제품화를 지원한다고 4월 12일 밝혔다.

디지털치료기기는 임상적·과학적 근거를 기반으로 질병을 예방·치료·관리할 목적으로 사용하는 △의료용 모바일 앱 △가상·증강현실 등 새로운 개념의 소프트웨어 의료기기 등을 일컫는다.

식약처는 다양한 장애 개선을 위한 디지털치료기기의 평가기준을 마련해 디지털치료기기 제품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해오고 있다. 2021년에는 불면증·알코올 중독장애·니코틴 중독장애 디지털치료기기에 대한 평가기준을 처음으로 마련하고 안내서를 발간하며 작년 하반기에 3개 제품의 임상시험 진입이라는 성과를 얻어냈다.

올해는 우울증, 공황장애 개선 디지털치료기기의 평가기준을 추가로 마련하고 안내서를 발간할 예정이다. 추가된 평가기준은 △안전성·성능·유효성 평가 기준과 방법 △임상시험 설계 방법 등이다.

식약처는 아울러 우울증, 공황장애 개선 디지털치료기기가 개발되면 즉시 임상시험에 진입할 수 있도록 맞춤형으로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이번 안내서가 안전성·성능이 확보된 우울증, 공황장애 개선 디지털치료기기의 신속 제품화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전문성과 규제과학을 기반으로 우수한 국산 신기술 의료기기가 신속하게 제품화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