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2 15:34 (일)
아피셀테라퓨틱스-바이오사이토젠-비임상기술지원센터, MOU
상태바
아피셀테라퓨틱스-바이오사이토젠-비임상기술지원센터, MOU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4.07 10: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약개발 단계 중 비임상시험에 필수적인 동물 및 질환모델 개발 협력

대웅제약과 영국 아박타가 합작 설립한 아피셀테라퓨틱스(대표 전승호‧유종상)는 중국 바이오사이토젠, 한국비임상기술지원센터와 3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4월 7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이들은 면역질환 신약개발을 위한 △동물모델 및 질환모델 개발 △동물 수급 및 비임상시험 진행 등에서 협력할 예정이다. 신약개발 과정에서 동물모델은 비임상 단계에 활용되는 것으로, 특정 유전자와 질병의 관계를 연구하고 신약후보물질의 안전성, 유효성 등을 테스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아피셀테라퓨틱스는 이번 협약을 통해 개발되는 동물 및 질환모델을 활용해 당사가 보유한 다수의 신약후보물질의 개념증명(Proof of Concept, PoC)과 독성시험을 진행한다. 다양한 면역질환군에서 신약후보물질의 치료 효능을 검증함으로써 신약개발의 성공 가능성을 높이고, 개발 과정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중국의 항체신약 개발 전문기업인 바이오사이토젠은 인간 항체를 생산하는 마우스 모델을 바탕으로 유전자 편집, 유전자변형 동물 개발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면역질환 관련 비임상 동물모델 수립과 유전자변형 동물의 공급, 비임상시험을 담당하게 된다.​

한국비임상기술지원센터는 비임상시험에 필요한 인프라 네트워크를 제공하고 효율적인 비임상시험을 할 수 있도록 전반적인 프로세스 및 기술을 지원하고 프로젝트를 관리한다.​

유종상 아피셀테라퓨틱스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3사의 역량이 시너지 효과를 발휘해 신약 개발의 속도를 높일 수 있는 기틀이 마련됐다”라며 “향후 면역질환 극복을 위한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에 더욱 박차를 가해 난치병 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웨레이 셴(Yuelei Shen) 바이오사이토젠 대표는 “바이오사이토젠의 면역질환 관련 비임상 동물모델 개발 및 비임상실험 노하우를 바탕으로 아피셀테라퓨틱스의 면역질환 극복을 위한 차세대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에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향후 아피셀테라퓨틱스의 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을 위한 다양한 동물모델 개발 및 비임상 평가시스템을 이용한 치료제 개발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송영종 한국비임상기술지원센터 대표는 “아피셀테라퓨틱스의 플랫폼 기술을 활용한 면역질환 타겟의 차세대 세포 유전자치료제 개발에 기여할 수 있도록 양사간의 의견조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