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9 18:52 (금)
‘FDG PET/CT’ 이용 조기 유방암 환자 재발 예측인자 밝혀
상태바
‘FDG PET/CT’ 이용 조기 유방암 환자 재발 예측인자 밝혀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4.06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병원 유방암센터 정현우·노우철 교수팀…치료방침 결정에 도움 되길 기대
건국대학교병원 유방암센터 정현우 교수(왼쪽)와 노우철 교수.
건국대학교병원 유방암센터 정현우 교수(왼쪽)와 노우철 교수.

건국대학교병원 유방암센터 정현우 교수(핵의학과)와 노우철 교수(외과) 연구팀이 최근 ‘FDG PET/CT’를 이용해 조기 유방암 환자 재발을 예측할 수 있는 인자를 밝혔다.

암세포는 정상 세포에 비해 포도당을 많이 이용하기 때문에 포도당과 유사한 방사성의약품 FDG를 몸에 주사하면 PET/CT로 암을 영상화하고 악성도를 평가할 수 있다.

연구팀은 근치적 절제술을 받은 조기 유방암 환자 124명을 최대 9년(중앙값 7년 9개월) 동안 추적 관찰했고 그중 11명의 환자에서 유방암이 재발한 것을 확인했다.

유방암 재발 환자들은 수술 전 FDG PET/CT 영상에서 암 세포 대사 활성도를 나타내는 암대사부피(MTV, metabolic tumor volume) 수치가 높았다(기준 3.25 mL).

특히 수치가 낮은 환자들에 비해 유방암 재발 확률이 5배가량 더 높았으며 암대사부피는 암 병기, 크기, 분화도 등 기존에 알려진 다른 임상 예후인자들과 비교해 유의미한 재발 예측을 보여줬다.

정현우 교수는 “유방암은 조기발견이 증가하고 치료법이 발전하면서 사망률이 과거보다 많이 낮아졌다”며 “이제는 환자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사망률뿐만 아니라 수술 후 재발 가능성을 정확히 예측하는 것도 필요한 때”라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이어 “이번 연구결과가 조기 유방암 환자의 치료방침 결정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 논문은 최근 ‘Diagnostics’에 ‘FDG PET/CT to predict recurrence of early breast invasive ductal carcinoma’이란 제목으로 게재됐다.

병기가 같은 조기 유방암 환자 두 명의 FDG PET/CT 영상. A 환자(50세, 왼쪽, 암 크기 2.8 cm, MTV 1.6 mL, 수술 후 7년 11개월까지 아직 재발하지 않음). B 환자(59세, 오른쪽, 암 크기 2.5 cm, MTV 4.4 mL, 수술 후 3년 2개월 뒤 재발함). B 환자가 A 환자보다 MTV가 높아 FDG PET/CT 영상에서 유방암이 더 크게 빛나고 있다.
병기가 같은 조기 유방암 환자 두 명의 FDG PET/CT 영상. A 환자(50세, 왼쪽, 암 크기 2.8 cm, MTV 1.6 mL, 수술 후 7년 11개월까지 아직 재발하지 않음). B 환자(59세, 오른쪽, 암 크기 2.5 cm, MTV 4.4 mL, 수술 후 3년 2개월 뒤 재발함). B 환자가 A 환자보다 MTV가 높아 FDG PET/CT 영상에서 유방암이 더 크게 빛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