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7-01 12:12 (금)
한림대성심병원, 영상검사 배정 최적화 AI 모델 개발 
상태바
한림대성심병원, 영상검사 배정 최적화 AI 모델 개발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4.05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환 및 환자마다 다른 MRI 검사시간 인공지능 예측
맞춤형 검사예약 업무 수행…병원 운영 효율 극대화

한림대학교성심병원(병원장 유경호)이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주관한 ‘2022년 인공지능 바우처 지원사업’에 선정돼 ‘영상검사 배정 최적화 AI 모델(사업총괄책임자 이미연 한림대성심병원 커맨드센터장)’ 개발에 나선다.

AI 바우처 지원사업은 정부가 의료기관이나 중소·벤처기업 등에 AI 솔루션을 구매하고 활용할 수 있는 바우처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이번 사업 선정으로 한림대성심병원은 4월부터 약 7개월간 영상검사 배정 최적화 AI 모델을 개발해 ㈜피플앤테크놀러지의 병원 효율화 AIoT 솔루션인 ‘인도어플러스 스마트케어(IndoorPlus+ SmartCare)’에 탑재시킬 계획이다.

영상검사 배정 최적화 AI 모델은 환자마다 다른 MRI 검사시간을 AI가 예측해 검사와 검사 사이 공백 시간을 최소화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환자맞춤형 예약 시스템이다.

최근 MRI 건강보험 적용에 따라 검사자가 급증했고 이로 인해 병원마다 MRI 검사 예약업무가 포화상태인데, 해당 모델이 완성되면 환자는 검사 대기시간이 줄고 병원은 운영 효율을 극대화 시킬 수 있을것으로 기대된다는 게 한림대성심병원의 설명이다.

한림대성심병원은 △MRI 검사소요시간 예측 모델 △MRI 검사 배정 가능 슬롯 추출 모델 △환자 맞춤형 예약 추천 모델 등을 차례로 구축하고 예측 정확도를 높여 시스템을 최종 완성할 예정이다.

유경호 병원장은 “환자의 검사 대기시간을 줄임과 동시에 보다 나은 치료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며 “이번 AI 솔루션을 통해 진료 프로세스를 간소화시켜 더욱 빠르고 정확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성표 피플앤드테크놀러지 대표도 “향후 MRI 검사뿐만 아니라 CT 등 검사 장비 전반으로의 확장 및 타 병원 확산 추진을 통해 점차 고도화될 시스템을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