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1:30 (수)
비대면 진료의 국내 정착 방향 모색
상태바
비대면 진료의 국내 정착 방향 모색
  • 병원신문
  • 승인 2022.03.30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원격의료학회, 3월 31일 심포지엄 개최

한국원격의료학회(회장 박현애)는 3월 31일(목) 새 정부 출범에 앞서 코로나 팬데믹으로 한시적 허용된 비대면 진료의 국내 정착 방향을 모색하는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한국원격의료학회는 국내 최초 원격의료 전문 학술단체로, 코로나 팬데믹 상황에서 현실로 다가온 원격의료의 개념 및 용어의 학문적 정립과 학계, 공공기관, 관련 산업계 종사자들의 정보 교류를 통한 원격의료분야의 발전을 도모하고자 2021년 3월 창립되었다.

의료계와 비대면 진료 기업, 법률 및 언론 등 관련 전문가가 참여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뉴 노멀, 비대면 진료'를 주제로, 한시적으로 허용된 비대면 진료의 성과와 제도적 한계를 조명하고, 코로나 이후 한국 원격의료 산업의 주요 이슈 점검 및 비대면 진료의 국내 정착 방향을 모색한다.

기조강연은 뇌신경재뇌신경과 원격재활의 권위자인 백남종 분당서울대병원장과, 국내 유일 헬스케어 스타트업 엑셀레이터 DHP의 최윤섭 대표가 나선다.

이어 정성관 이사장(우리아이들병원), 최낙천 박사(KB헬스케어), 정환보 이사장(미래의료협동조합), 박상철 교수(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 민원태 부장(의학바이오기자협회), 권기대 팀장(KDI)이 관련 주제로 발제 및 토론을 진행한다. ㈜쓰리제이, ㈜아이케어닥터, ㈜닥터나우 등 비대면 진료 기업도 참여해 그간의 성과와 규제 완화의 필요성을 제언한다.

한국원격의료학회 박현애 회장은 “비대면 진료 한시적 허용 2년만에 370만건 이상의 비대면 진료가 진행되며, 그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다”며, “디지털 플랫폼 정부 구현을 천명하고, 비대면 진료 관련 공약을 내세운 새 정부 출범에 앞서 국민의 높은 호응을 얻고 있는 비대면 진료의 국내 정착 방향을 선제적으로 제안하기 위해 이번 심포지엄을 준비했다”고 밝혔다.

심포지엄은 의학전문 온라인 심포지엄 생중계 플랫폼인 닥터빌을 통해 생중계되며, 한국원격의료학회 홈페이지(https://telemedicine.or.kr/)를 통해 사전등록 가능하다. 참가비는 3만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