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09-28 14:36 (수)
전국 10개 국립의대 교수 3명 중 1명은 서울의대 나와
상태바
전국 10개 국립의대 교수 3명 중 1명은 서울의대 나와
  • 오민호 기자
  • 승인 2022.03.30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의대 출신 446명으로 전체 29.4% 차지…수도권 의대 출신은 41.2%
신현영 의원, 국립의대 교수 출신대학 최초 분석, ‘서울대, 자교, 남성’ 대세
‘여성’ 교수 비율 평균 19.7%…부산대·전남대·전북대·서울대·경상대 순 낮아

전국 10개 국립의대 교수 3명 중 1명은 서울의대 출신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신현영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10개 국립의대 전임교원 출신대학’ 자료에 따르면 총 1,516명 중 서울대 출신이 446명(29.4%), 서울대·고려대·연세대(이하 SKY대) 출신이 515명(34%), 수도권 의대 출신이 625명(41.2%)인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전체적으로 SKY대를 포함 수도권 대학 비중이 높은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대’ 출신 전임교원을 많이 임용한 순서는 서울대(77.2%), 충북대(50.8%), 강원대(39.4%) 이었다. ‘SKY대’ 출신 비율은 전체 서울대(82.6%), 강원대(56.4%), 충북대(53.8%) 순으로 많았다. ‘수도권 대학’ 출신 비율은 서울대(92.4%), 강원대(68.1%), 제주대(58.2%), 충북대(57.7%)가 뒤를 이었다.

강원대, 충북대, 제주대 등 지방 국립의대 교수는 서울대를 포함 수도권 의대 출신이 과반을 넘었다.

강원대의 경우 전임교원 중 서울대 출신이 39.4%, SKY대 출신이 56.4%, 수도권 대학 출신이 68.1%였으며, 충북대는 서울대 출신이 50.8%, SKY대 출신이 53.8%, 수도권 대학 출신이 57.7%였다.

서울대의 경우 전임교원 중 ‘자교’ 출신이 77.2%, SKY대 출신이 82.6%, 수도권 출신이 92.4%였다.

반면 자교 출신 전임교원 비율이 많은 국립의대는 전남대가 87.0%로 가장 많았고, 그 다음으로 부산대(84.3%), 경북대(80.0%), 전북대(77.6%), 서울대(77.2%), 충남대(76.2%) 순이었다.

한편 10개 국립의대의 평균 여성 교원 비율은 19.7%로, 부산대가 12.4%로 가장 낮았다. 그 뒤로 전남대(15.1%), 전북대(15.6%), 서울대(17.7%)가 차지했다. 이는 교육공무원임용령에 따른 교원의 성별 구성에 관한 2021년 목표 비율인 18.3%에 미치지 못한 결과다.

신현영 의원은 “국립의과대학 전임교수를 대상으로 출신 대학을 분석하는 것은 의대 교수 임용 과정에서의 공정성 제고를 위한 기초 자료로써 활용의 가치가 있다”면서 “의료계가 서울대·비서울대 출신으로 양분되고 있는 것에서 벗어나, 성별·출신학교가 아닌 객관적·중립적 기준으로 교원 임용이 이뤄지는 문화가 만들어져야 한다. 이러한 시대적 변화에 부응하기 위해 의료계는 물론 국회, 정부가 함께 고민해야 할 때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