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6 15:03 (화)
항암제 효과 없는 저항성 두경부암 새 치료법 제시
상태바
항암제 효과 없는 저항성 두경부암 새 치료법 제시
  • 최관식 기자
  • 승인 2022.03.29 09: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당차병원 노종렬 교수팀, 페롭토시스 세포사 활성화로 암세포 사멸 촉진
노종렬 교수
노종렬 교수

기존 항암제에 반응하지 않는 저항성 두경부암에 PCBP1 유전자를 억제한 결과 스스로 세포 사멸을 유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병원 이비인후과-두경부외과 노종렬 교수팀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연구결과를 국제학술지 ‘레독스 바이올로지’(Redox Biology, IF 11.799) 최신호에 게재했다.

PCBP1 유전자를 억제하면 세포막의 지질과산화로 철분을 이용해 활성산소를 만들어 스스로 세포 사멸을 유도하는 ‘페롭토시스 세포사’ 현상이 나타난다. 최근 여러 암 연구에서 ‘페롭토시스 세포사’를 유도하는 것이 암세포 사멸의 중요한 기전으로 제시되고 있다.

노종렬 교수팀은 페롭토시스 세포사를 이용해 저항성 암을 극복하는 치료법에 관한 기초연구를 진행했다. 철(Fe) 대사와 자가포식(autophagy) 방해에 밀접하게 관여하는 PCBP1(poly(rC)-binding protein1) 유전자가 암세포를 활성화하고 페롭토시스 세포사를 억제해 치료 저항성에 기여한다고 보고 PCBP1 유전자를 억제한 그룹과 PCBP1 유전자를 억제하지 않은 그룹으로 나눠 암 세포의 변화를 관찰했다.

그 결과 PCBP1 유전자를 억제한 그룹이 PCBP1 유전자를 억제하지 않은 그룹에 비해 자가포식과 세포 내 불포화지방 함량이 증가해 페롭토시스 세포사를 유도하는 환경이 조성, 최대 70%p 이상 암 치료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PCBP1 유전자가 암세포 내 불완전성 철을 줄여 철 대사를 방해하고 페롭토시스 세포사를 억제해 암세포가 잘 죽지 않는 저항성 암의 주요 원인임을 밝힌 것이다.

노종렬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PCBP1 유전자 억제를 이용해 페롭토시스 세포사를 높여 암 세포를 사멸하는 것이 저항성 암의 새로운 치료 전략으로 제시될 수 있음을 확인했다”며 “향후 추가적인 연구로 두경부암을 비롯한 고형암 등 난치암 치료에 효과적인 치료법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지원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됐다.

PCBP1 유전자를 억제한 그룹이 암세포 활성화가 최대 70%p 이상 더 낮았다.
PCBP1 유전자를 억제한 그룹이 암세포 활성화가 최대 70%p 이상 더 낮았다.
페롭토시스 세포사 기전 : 세포막의 지질과산화(ALOX15) 대사가 높아지면 활성산소가 만들어져 스스로 세포가 파괴된다.
페롭토시스 세포사 기전 : 세포막의 지질과산화(ALOX15) 대사가 높아지면 활성산소가 만들어져 스스로 세포가 파괴된다.
PCBP1을 억제한 그룹에서 지질과산화 및 철 대사가 활발해져 활성산소가 높아지면서 암세포가 사멸됐다.
PCBP1을 억제한 그룹에서 지질과산화 및 철 대사가 활발해져 활성산소가 높아지면서 암세포가 사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