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0-07 11:45 (금)
국립정신건강센터 개원 60주년 기념행사 개최
상태바
국립정신건강센터 개원 60주년 기념행사 개최
  • 병원신문
  • 승인 2022.03.24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신건강 역사의 가치 새기며 미래 국민정신건강 중추적 역할 기대

보건복지부 국립정신건강센터(센터장 이영문)는 3월 24일 원내 열린강당에서 개원 60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류근혁 보건복지부 제2차관, 전혜숙 국회의원, 김선갑 광진구청장 등 주요 인사와 중곡동 주민자치회 위원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정신질환자 치료와 재활을 위해 힘써온 국립정신건강센터 퇴직·전출 직원이 참석해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념식에서는 국립정신건강센터의 60년사 영상을 시청하며 정신질환자 치료뿐 아니라 정신건강 관련 사업, 연구, 트라우마 관리 등으로 역할이 확대된 변화 과정을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 국립정신건강센터 발전에 기여한 유공자에게 표창장을 수여하며 그간의 노고를 격려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영문 센터장은 기념사를 통해 “우리 센터는 지난 60년의 역사가 증명하듯 정신질환자 치료 및 국민 정신건강 문제 해결을 위해 최전방에서 중추적 역할을 수행해왔으며, 앞으로도 국립기관으로서 국민 정신건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류근혁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축사를 통해 “국립정신건강센터는 지난 60년 동안 정신질환자 치료를 선도적으로 수행했으며, 최근 코로나19 유행 상황에서 정신질환 동반 감염환자 치료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등 그간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앞으로도 우리 국민의 정신건강 증진을 위해 더욱 노력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