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7:29 (수)
진행성 난소암, 하이펙 시술로 생존율 증가 가능
상태바
진행성 난소암, 하이펙 시술로 생존율 증가 가능
  • 정윤식 기자
  • 승인 2022.03.23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명철·박상윤 교수팀, JAMA Surgery에 연구결과 발표
간격 종양감축수술 후 하이펙 시술 시 사망위험 47% 감소
국립암센터 임명철 교수, 박상윤 교수
국립암센터 임명철 교수, 박상윤 교수

국립암센터 임명철<사진 왼쪽>·박상윤 교수 연구팀이 간격 종양감축수술 후복강 내 온열항암화학요법(HIPEC, 하이펙)을 적용하면 난소암 생존율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주목된다.

난소암은 수술 후 항암치료, 표적치료, 면역치료 등 다양한 치료법이 있음에도 부인암 중 사망률이 가장 높다.

환자에 따라 적절한 치료법을 적용해도 진행성 난소암 환자의 50~80%는 재발을 경험하게 된다.

진행성 또는 재발성 난소암 환자의 경우에는 환자의 상태에 따라 적절히 복강 내 온열항암화학요법(하이펙)을 시행해 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

하이펙은 육안상 확인되는 암 부위를 수술로 제거한 후 남아 있을 수 있는 잔여 암세포를 제거하기 위해 고온의 항암제를 90분 정도 복강 내에 직접 순환시켜 치료한다.

이에 착안해 임명철·박상윤 교수 연구팀은 진행성 난소암 환자에서 선행항암치료 후 간격 종양감축수술에 이어 하이펙을 시술하면 난소암 생존율 향상이 가능함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의 제목은 ‘난소암에서 하이펙과 일차 또는 간격 종양감축수술 후 생존, 무작위 배정 임상시험(Survival After Hyperthermic Intraperitoneal Chemotherapy and Primary or Interval Cytoreductive Surgery in Ovarian Cancer, A Randomized Clinical Trial)’이며 미국의사협회(American Medical Association)의 공식 학회지인 ‘JAMA Surgery’ 최근호에 게재됐다.

연구팀은 3·4기 진행성 난소암 여성에서 수술 후 잔류 종양이 1cm 미만인 경우 무작위 배정해 하이펙을 시행했다.

그 결과 난소암 3·4기 환자들 중 선행항암화학요법 후 간격 종양감축수술을 시행한 환자들에서 하이펙 시술을 한 경우 무진행 생존기간(Progression Free Survival, PFS)의 중앙값이 15.4개월에서 17.4개월로, 전체 생존기간(Overall Survival, OS)의 중앙값이 48.2개월에서 61.8개월로 길어졌다.

재발 또는 사망에 대한 위험비(Hazard Ratio, HR)는 각각 0.60(재발위험 40% 감소), 0.53(사망위험 47% 감소)으로 하이펙 치료를 받은 환자들의 예후가 향상됨을 확인했다.

박상윤 교수는 “난소암의 하이펙 시술에 대한 안정성과 효과성을 입증하기 위해 10년 이상 연구를 지속한 결과 이번 연구 성과를 도출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저비용의 하이펙 시술로 삶의 질 저하 없이 생존율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유의미한 결과를 얻었다”고 강조했다.

박 교수는 이어 “특히 장기 생존율이 증가한다는 것을 확인해 고무적”이라며 “향후 진행성 난소암 환자 중 간격 종양감축수술을 시행할 경우에 하이펙을 적용하면 치료 성적을 향상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임명철 교수도 “하이펙 시술로 난소암 환자의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 임상연구를 비롯해 실제 임상적용을 위한 국내외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백금 저항성 재발성 난소암에 대한 무작위 배정 임상연구를 조만간 개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임 교수는 “4기 난소암과 고위험 3기 난소암 환자를 대상으로 하이펙의 유용성을 확인하기 위한 임상연구도 추가 준비 중”이라며 “하이펙 등 복강 내 치료법 개발로 치료 성적이 향상될 수 있도록 난소암 치료에 대한 기초 연구 및 임상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라고 부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