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과 병원인의 병원신문 최종편집2022-12-07 17:29 (수)
AI 활용 난치성 부인암 재발 예측모델 개발
상태바
AI 활용 난치성 부인암 재발 예측모델 개발
  • 박해성 기자
  • 승인 2022.03.23 1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민규 교수팀, 국제학술지에 논문 게재

AI를 활용한 난치성 부인암 재발 예측모델이 만들어졌다.

성균관대학교 삼성창원병원 산부인과 김민규 교수<사진>는 국립창원대학교 정보통신공학과 김병욱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인공지능 기계학습 기반의 ‘재발성 및 전이성 부인암 재발 예측 모델’을 개발했다.

예측 모델은 데이터를 통해 난치성 부인암(난소암, 자궁경부암, 자궁내막암 등)의 발생 위험도를 예측하는 구조로 개발됐다. 공동연구팀은 키트루다, 니볼루맙 등 면역항암표적치료를 받은 환자들의 데이터를 수집 및 분석해 AI 학습 기반의 ‘재발성 및 전이성 부인암 재발 예측 모델’을 만들었다.

특히 린치 증후군(대장암을 비롯한 다양한 장기에 암을 발생시키는 유전질환) 선별 병리검사를 포함한 임상적인 인자들을 이용해 암 재발 여부를 높은 정확도로 예측할 수 있었다.

삼성창원병원 산부인과 김민규 교수는 “국내에서 현재 부인암은 한 해에 1만건 이상 발생하고 있다. 이번 연구가 예후가 좋지 않은 전이 및 진행성 부인암 환자들에게 희망적인 치료방침이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양한 의료정보의 디지털화로 의료분야에 인공지능이 빠르게 접목하면서 AI를 이용한 기계학습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다. 공동연구팀은 향후 전향적 연구를 통해 실시간 암 재발 예측 및 치료 결정 프로그램 고도화 등 기술 개발 협력도 계획하고 있다.

이번 논문은 지난 2021년 11월 국제학술지인 ‘Cancers(캔서스)’에 게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